> 증권·금융 > 주식

"글로벌텍스프리, 국세환급금 시장 재편으로 수익 개선"-이베스트

경쟁사 사업부문 양수…시장 점유율 60%로 확대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비례한 실적 개선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09: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국내 택스 리펀드(국세 환급)시장이 상위 사업자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라 국내 1위글로벌텍스프리의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한경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현재 택스 리펀드 시장 내 주요 사업자는 글로벌텍스프리, 글로벌블루 등 3~4개 회사로 압축됐는데 글로벌텍스프리를 제외한 경쟁사들은 영업적자에 시달리고 있어 향후 경쟁 강도는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로고=이베스트증권]

글로벌텍스프리는 국내 1만1000개의 가맹점을 보유한 택스 리펀드 업체로 외국인을 대상으로 부가가치세 환급 대행 사업을 한다. 주요 수익 모델은 환급 대행 수수료 수익이며 부가가치세 환급액의 약 30%를 수취한다.

이 밖에도 출국장에서 타 사업자로부터 환급을 위탁받고 수령하는 환급대행수수료, 외화 환전 수수료 등을 한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글로벌텍스프리는 지난 3월 경쟁사 케이티스의 택스리펀드 사업부문을 양수해 시장 점유율은 약 10%포인트 상승, 50%에서 60%로 확대됐다.

김 연구원은 “국내 택스 리펀드 시장은 사업자 간 출혈 경쟁이 줄어들며 리베이트 경쟁, 공격적 환급 창구 입찰, 높은 환급 대행 수수료 등 글로벌텍스프리의 수익성에 발목을 잡던 요인들이 점차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올해 국내 입국자 수는 2016년 수준을 회복했으며 중국 단체 관광 중단에 따른 공백은 비 중국인 입국자 증가로 상당 부분 메워진 만큼, 이에 비례한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

김 연구원은 “올해 4월 방한한 외국인 관광객은 163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8% 증가했다”며 “이는 LCC 노선 확대와 K팝 흥행에 따른 신한류 효과로 동남아, 일본, 베트남 등 비중국인 관광객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텍스프리의 올해 1분기 기준 매출은 수수료수입 94억8000만원, 기타수익(환전, 환급대행) 6억8000만원이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