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종목이슈] 토종 3위 포털 '줌인터넷' 코스닥 입성…"모바일 산업 성장 수혜"

미래에셋제5호스팩 합병 상장 통해 코넥스에서 코스닥 이전
합병 결정 이후 약 150% 급등…코스닥 이전 첫날 7% 빠져
모바일 사업 적극 확대…2020년부터 의미 있는 매출 발생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6:5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줌인터넷이 재도전 끝에 코스닥에 입성, 본격적으로 시장의 평가를 받게 됐다. 코스닥 이전 첫날, 그간의 상승분을 다소 반납하며 약세를 띠고 있는 가운데, 인공지능(AI) 기반 서비스를 확대하며 모바일 사업에서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는 줌인터넷의 전략이 앞으로 투자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주목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일 줌인터넷은 전 거래일 대비 355원, 6.83% 하락한 484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 [사진=줌인터넷]

줌인터넷은 이날 미래에셋제5호스팩과의 합병을 통해 코넥스시장에서 코스닥시장으로 이전했다. 코스닥 이전 첫날 7% 가까운 급락세는 그간 상승분에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9월 18일 미래에셋제5호스팩과의 합병 결정 이후 지난 7일까지 줌인터넷 주가는 종가 기준 2095원에서 5200원까지 148.2% 뛰었다. 지난달 23일 미래에셋제5호스팩과의 합병 완료 공시가 난 이튿날인 24일과 신주 상장 전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 7일에는 상한가를 찍기도 했다. 모회사인 이스트소프트도 이날 12.95% 급락했다.

앞서 줌인터넷은 지난 2월 한국거래소로부터 미래에셋제5호스팩과의 합병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은 후 주주총회와 합병 등기를 완료, 이날 합병 신주를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줌인터넷과 미래에셋제5호스팩의 합병 비율은 1.75대 1이다. 최대주주인 이스트소프트와 특수관계자 11인의 합병 후 지분율은 67.38%다.

코스닥 이전 첫날 주가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줌인터넷은 향후 AI 서비스 확대를 기반으로 제2의 도약을 자신하고 있다.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는 "줌인터넷은 다양한 유저 친화적 컨텐츠를 기반으로 급변하는 IT 트렌드에 대응이 가능한 성장 모멘텀이 확보된 기업"이라며 "미래에셋제5호스팩과 합병을 통한 코스닥 상장으로 기업 인지도를 한층 더 높이고, AI 기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고=줌인터넷]

줌인터넷은 AI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로, 개방형 검색포털 '줌닷컴'과 블로그 서비스 '이글루스', AI 뉴스 추천앱 '뉴썸', 동영상 리뷰 특화 콘텐츠 쇼핑 앱 '랄라'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주력 서비스인 검색포털 줌닷컴의 경우 시작 페이지와 검색 점유율이 네이버, 다믕에 이어 업계 3위다.

회사 측은 "개방형 컨텐츠, 차별화된 검색 서비스를 지향하며 런칭한 줌닷컴은 서비스 런칭 6개월 만에 월간 사용자 6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시장 내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며 "이후에도 보유 검색기술 및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를 기반으로 특색 있는 컨텐츠를 꾸준히 오픈하며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실적 추이도 긍정적이다. 2015년 처음 흑자를 달성한 줌인터넷은 지난해 매출 242억원을 기록하는 등 최근 4개년(2015년~2018년) 매출 성장률이 14.5%다. 지난해 26억원을 기록한 영업이익은 3년 사이 70% 이상 증가했다. 아울러 지난해 순이익률은 13.3%다.

김우승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기점으로 캐시카우인 PC 부문에서 안정적 매출을 유지하는 동시에, AI 뉴스 추천 앱 뉴썸, 영상 리뷰 콘텐츠 쇼핑 앱 등을 통한 모바일 사업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며 "AI 기술을 활용한 고부가가치의 신규 서비스도 꾸준히 선보여 차세대 성장 모멘텀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줌인터넷은 모바일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며 "2019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약 3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할 전망이다. 이러한 변화에 맞춰 인터넷 포털 사이트 관련 서비스가 아닌 모바일 앱 서비스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는데, 아직 모바일 앱 서비스가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2020년부터 의미 있는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사기업인 네이버(NAVER)의 2019년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현재 주가수익배율(PER)은 34배이며, 올해 소폭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줌인터넷의 PER은 30배 초반으로 예상된다"며 "줌인터넷의 성장성이 유효하다면 현 주가는 크게 부담되지 않는 가격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