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농식품부 "접경지역 돼지열병 혈청 검사 전부 음성"

접경지역 342개 농가 검사 '이상무'
"1차 방역 방어선 구축 완료"
매일 방역 회의 열고 점검키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1:47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에서 발병했지만 경기도와 강원도 등 남한 내 북한 접경 지역은 아직까지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접경 지역 농가 대상으로 혈청검사를 한 결과 전부 '음성'으로 나온 것.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휴업 중인 5개 농가를 제외한 접경 지역 342개 농가를 점검한 결과 ASF 의심 증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5일 밝혔다.

의심 증상이 포착되지 않았지만 농식품부는 방역 대응 수위를 높였다. 먼저 접경지역 내 방목 농장 4개소(168마리)에 방목 사육 금지 조치를 내렸다.

야생 멧돼지를 통한 ASF 전파 위험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서다. 또 울타리 설치 미흡 농가 115가구에 빠른 시일 내 울타리를 설치하거나 보완하라고 안내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오른쪽 3번째)이 5월 31일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거점소독시설을 시찰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아울러 거점소독시설 10개소와 통제초소 10개소를 이날 안에 설치한다. 이를 통해 북한 접경지역 10개 시군을 이동하는 축산 관련 차량 소독을 강화한다.

농식품부는 "접경 지역 10개 시군에 대한 방역조치가 완료되고 혈청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며 "이로써 접경 지역에 대한 1차 방역 방어선 구축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ASF 대응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관계 부처 협의체 단장을 농식품부 차관으로 격상해서 운영한다. 범부처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매일 관계부처는 물론이고 지방자치단체와 합동 영상회의를 열고 방역 상황을 점검한다. 울타리 시설을 접경지역 10개 시군에 115개, 접경시도에 105개를 추가로 설치한다. 오는 10일에는 전국 양돈 농가 6300곳을 일제 점검하고 소독한다.

오병석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매일 영상회의를 통해 방역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ASF가 북한에서 추가로 퍼질 경우를 대비해 새로운 방역상화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