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경상적자 쇼크] 7년만에 무너진 흑자…수출둔화·배당확대탓

4월 경상수지 6.6억불 적자…수출↓ 수입↑
반도체 단가하락 등 수출 부진 지속
한국은행 "배당영향 커...5월 흑자 전환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0:24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4월 경상수지가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면서 83개월간 지속해 온 흑자행진이 멈췄다. 반도체 단가 하락 등으로 수출 둔화가 이어진데다, 해외 배당지급 영향도 컸다. 다만 한국은행은 5월부터 다시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4월 1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래 7년만에 적자를 냈다. 전년 동월대비로는 20억2000만달러, 전월 대비로는 54억8000만달러가 줄어든 수치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서울 중구 한국은행. 2019.03.29 alwaysame@newspim.com

무엇보다 4월 상품수지 흑자규모가 전년동월 96억2000만달러에서 56억7000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수출은 줄고 수입은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규모가 1년새 41.1%가량 축소된 것이다. 이 외에 경상수지를 구성하는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는 모두 적자를 이어갔다.  

특히 본원소득수지의 경우 연말결산법인 배당지급이 4월에 집중되면서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동월(-56억2000만달러)보다는 줄었으나 전월(-7억4000만달러)보다는 크게 늘었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4월에 연말결산법인들의 해외배당지급이 집중되면서 경상수지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며 "계절적 요인을 조정한 4월 계절조정경상흑자 규모는 33억6000만달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국장은 "미중 무역분쟁 등 영향으로 글로벌 무역이 둔화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오히려 유가가 동반 하락하면서 경상수지 하락을 방어하는 측면도 있다"며 "5월부터는 다시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통관기준 4월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0% 감소한 48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선박 가전제품 등 수출은 증가했으나, 반도체 철강제품 등 수출이 감소했다. 4월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동월비 12.7% 줄어든 86억8000만달러였다.

4월 수입은 전년비 2.6% 증가한 44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자본재 수입은 감소했으나, 유가상승 등 영향으로 원자재 수입가격이 상승했고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도 증가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14억3000만달러로 28개월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여행수지 적자는 6억8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축소됐다.

박양수 국장은 "최근 1년간 서비스수지 적자폭이 줄어드는 추세"라며 "특히 입국자수가 늘고 출국자수가 줄면서 여행수지가 큰 폭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4월기준 3억8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0억4000만달러 늘었다.

박 국장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으로 외국인의 주식투자는 개선된 반면, 해외발행 채권 만기상환 등으로 외국인의 채권 투자는 감소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