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한·미정상 통화 유출 책임, 강효상 47.3% vs 강경화 29%

외교부, 통화 유출 외교관 파면 처분
"외교관 징계로 충분" 의견도 11%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외교부가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에 대해 파면 처분을 결정한 상황에서, 추가 책임자는 누구인지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국민이 통화 내용을 폭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라고 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한미정상 통화 유출 추가 책임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47.3%는 '통화 내용을 희견으로 밝힌 강효상 한국당 의원'을 지목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추가 처벌자에 관해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2019.06.03 jellyfish@newspim.com

이어 '유출을 막지 못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9.0%, '외교관 징계로 충분하다'는 11.0%, '누구에게도 책임을 물을 일이 아니다'는 4.9% 순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8%였다.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수도권과 호남, 충청권, 부산·울산·경남, 40대와 30대, 20대 등 대부분의 계층에서 강효상 의원이 추가로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강 의원이 추가로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3.4%로 압도적이었고, 정의당과 진보층에서는 각각 68.6%와 66.3%를 기록하며 대다수가 추가 처벌에 동의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광주·전라는 50% 이상이었고, 경기·인천·대전·세종·충청은 50%에 다소 못미치는 정도가 강 의원의 추가 처벌을 꼽았다. 부산·울산·경남은 38.8%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위로 63.8%였고, 20대와 30대에서도 강 의원이 추가로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이 절반을 넘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강 의원 책임론과 강 장관 책임론이 팽팽히 맞섰다. 50대는 강 의원 42.0% 강 장관 40.0%였고 60대는 강 장관 37.3%, 강 의원 34.0%다. 

이번 조사는 지난 3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9830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