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패션업계 '친환경' 바람...에코패션이 뜬다

친환경 공정 방식, 지속가능한 기술·공법 개발
원웨어·베지터리안 등 환경 우선 인식 높인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환경오염과 비윤리적인 노동문제를 해결하고자 등장한 에코패션 바람이 패션업계에 불고 있다. 낡고 오래된 옷을 고쳐입는 원웨어 프로그램을 도입해 공정무역 방식으로 생산하거나 동물가죽을 쓰지 않고 인공소재를 사용하는 '베지테리언슈즈' 등이 일례다. 

소비자들이 윤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트렌드가 뚜렷해지면서 업계는 환경 보호를 필수로 여기며 트렌드를 넘어 하나의 과제로 인식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업계는 지속가능한 소재를 활용한 익스클루시브 친환경 패션라인 컬렉션을 선보이고 점차 확대해 나가는 추세다. 

◆ 빈폴액세서리, 친환경 공정방식 개발 소재 '포레백' 출시

포레백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여름 시즌을 겨냥해 친환경 공정 방식으로 개발한 소재를 사용, 가벼우면서 내구성까지 강한 ‘포레(Foret)백’을 선보였다. 포레백은 빈폴액세서리의 2019년 봄·여름 시즌의 자연 친화적 테마를 기반으로 한 네이밍으로 ‘숲’을 뜻하는 프랑스어 ‘Foret’를 사용했다.

포레백의 소재는 그린가드(Green Guard), 오코텍스(Oeko Tex) 등 친환경 생산 인증을 획득했고 모든 공정에서 유해 물질이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 청량한 터치감 및 경량감, 방염, 발수, 방오, 항균 등 높은 내구성이 주된 특징이다.

포레백은 내추럴 톤의 올가닉 베이직 컬러와 옐로우, 그린, 블루 컬러 조합의 스트라이프 컬러로 출시됐다. 스타일은 버킷 숄더, 크로스 바디, 토트, 빅 쇼퍼 백 등 네 가지로 가격은 15만8000~19만8000원이다.

방영철 빈폴액세서리 팀장은 “친환경 공정 방식을 통해 개발한 소재 사용으로 빈폴의 핵심 가치인 ‘지속 가능성’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 나우, 자연에서 얻은 식물 성분·염료로 염색한 보타닉 다잉 티셔츠 선봬

보타닉 다잉 티셔츠 [사진=나우]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서스테이너블 라이프웨어 브랜드 나우(nau)는 착한염색 방식을 채택한 ‘보타닉 다잉 티셔츠’를 출시했다. 나우는 컬렉션의 70% 제품군을 지속가능 소재 및 공정을 사용한 제품으로 선보이고 있는 지속가능 패션 브랜드다.

‘보타닉 다잉’은 지속가능소재를 사용하는 것에서 나아가, 염색 과정까지 자연을 배려하는 염색 방식을 택했다. 수중생태계 악화를 늦출 수 있도록 염색 과정의 전부를 자연에서 얻은 식물 성분과 염료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커피와 회화꽃, 로그우드와 도토리 등의 천연 재료를 사용해 베이지, 옐로, 그린, 그레이 등 7가지 컬러로 선보여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나우는 관련된 체험을 매장에서 할 수 있도록 체험형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나우 관계자는 “산업으로 인한 물의 오염 중 20%가 패션업계의 섬유염색에서 비롯되고, 이 때 주로 쓰이는 화학적 염료가 하천과 해양 바닥에 퇴적되어 수중 생태계를 악화시킨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앞으로도 천연 염색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소재와 제작방식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 유니클로, 물 사용량 90% 줄이는 청바지 워싱공법 개발

친환경 공법으로 생산되는 진 [자료=유니클로]

유니클로도 최근 지속가능 경영 이념에 따라 친환경 진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진을 만들기 위해 가장 기본이 되는 공정은 면화 재배로, 유니클로는 서스테이너블 코튼 생산을 지향하는 NGO인 ‘베터 코튼 이니셔티브(Better Cotton Initiative, BCI’에 가입했다. BCI는 코튼 생산 농가에 적절한 양의 물 사용 및 농약 사용 방법 등 더욱 친환경적인 재배 방법을 교육한다.

또 진 이노베이션 센터에서는 오존 가스 세정을 조합해 물 사용량을 줄이는 친환경 진 워싱 공법 ‘블루 사이클 데님 테크놀로지’를 개발했다. 새로운 워싱 공법으로 진 생산 과정에서 절감되는 물의 양은 기존 대비 평균 90% 이상, 최대 9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 공법에 사용되는 부석(pumic)을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조석으로 대체해 수질 오염을 줄이는 방법도 고안해냈다. 빈티지한 느낌을 내기 위해 자연석을 이용하던 것에서 인공적으로 설계한 ‘에코스톤’을 사용한다. 에코스톤은 가루가 발생하지 않고 2년간 사용에도 효과가 변함없어 경제적이다. 여기에 데님 특유의 느낌을 주기 위해 자연스러운 스크래치와 결을 내는 스크래핑 수작업을 대체할 수 있는 레이저 머신을 도입해 섬유 쓰레기를 줄이고 근로자들의 노동 강도도 낮췄다.

진 이노베이션 센터 디렉터인 마츠바라 마사아키는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진을 선보이는 것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발걸음”이라며 “패스트 리테일링은 자사의 기술력과 대규모 생산 역량을 적극 활용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나가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