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고민정 靑 대변인의 재산은 얼마? 무주택자에 5억7818만원

공직자윤리위원회, 2월 임용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이공주 靑 과학기술보좌관이 41억원으로 가장 많아
오종식 7억7400만원, 신상엽 3억8754만원 신고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06: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0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무주택자에 5억7818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자 관보를 통해 공개한 2월 임용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고 대변인은 서울 남가좌동에 전세아파트 1곳 4억4900만원을 등록했다. 주택은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본인과 배우자, 장녀, 장남 명의의 예금으로 총 1억4230만원을 신고했고, 본인의 사인 간 채무로 2350만원을 갖고 있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사진=청와대]

이번 공개 대상자는 지난 2월 2일부터 3월 1일까지 임용된 고위공직자로 신규 5명, 승진 9명, 퇴직 14명을 포함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 2월 비서관으로 승진돼 공개 대상이 됐다.

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공직자는 이공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으로 41억원의 재산을 가졌다.

이 보좌관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명의의 예금 20억6661만원과 지난 3월 매각한 본인 명의의 상장주식 4억1083만원을 보유했다.

이 보좌관은 또 부부 공동소유인 서울 종로구 부암동의 단독주택 11억원과 본인 명의의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오피스텔 2억1300만원, 부부 공동소유인 부암동 토지 9079만원, 모친의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 2억8400만원 등 총 15억9700만원을 신고했다.

이 보좌관은 이화여자대학교 약학과 교수로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발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kilroy023@newspim.com

오종식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은 7억7400만원을 신고했다. 오 비서관은 상속받은 제주도 과수원 1억4726만원 자신의 서울 상암동 아파트전세 3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모친은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의 주택 1억991만원을 보유했고, 예금으로는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녀, 차녀를 합쳐 1억7646만원을 등록했다.

신상엽 제도개혁비서관은 총 3억8754만원을 등록했다. 본인 명의의 경기 고양시 덕양구의 아파트 전세금 3억10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경기 남양주시 단독주택 전세금 6000만원을 신고했다. 모친은 서울 은평구 갈현동 다세대주택 1억1700만원을 보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 장녀 명의의 예금이 2억1054만원, 본인과 배우자의 금융기관 채무 3억4001만원을 신고했다.

청와대를 떠난 고위공직자의 재산도 공개됐다. 이상철 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의 재산은 8억500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1800만원 증가했다. 본인과 배우자, 부친 명의의 건물 4억7053만원과 본인과 배우자, 부친, 모친, 장남 명의의 예금 2억3486만원이 있었다.

남관표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14억95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900만원 증가했다. 남 전 차장은 본인과 배우자, 차남 명의로 예금 11억1516만원을 등록하는 등 총 14억9500만원을 신고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