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정경두 국방, 내달 3일 서울서 美 국방장관대행 만난다

패트릭 섀너핸 美 국방대행 방한
양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 동석
전작권 전환 등 한미동맹 현안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오는 내달 3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대행과 만난다.

30일 국방부에 따르면 오는 6월 3일 서울에서 정 장관과 섀너핸 대행이 만나는 한미 국방장관회담이 개최된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지난 4월 1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D.C. 미국 국방부 청사에서 패트릭 샤나한 미국 국방부장관 대행과 한미 국방장관회담에 앞서 사진 촬영을 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앞서 양 장관은 지난달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국 국방부청사(펜타곤)에서 만나 한미국방장관회담을 열었던 바 있다.

이번 회담은 섀너핸 대행 취임 후 두 번째 양자회담으로, 회담에는 양국 국방부의 고위 관계관들이 배석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한미 양측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안보상황 관련 공조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아울러 연합연습,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다양한 한미동맹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 장관은 오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계기로 개최되는 한미일 3자 국방장관회담에서도 만나 역내 안보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