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문대통령, 차관급 인사..신임 인사수석에 김외숙 임명

국세청장 김현준 지명·법제처장 김형연 임명
靑 "리더십·국정 이해도·균형인사 적임자"
떠나는 조현옥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 유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6: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9: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새로운 국세청장 후보자를 지명하고 청와대 인사수석, 그리고 법제처장을 교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국세청장 후보자에 김현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지명했다. 김 내정자는 이후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는 1968년생으로 경기 수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서울대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행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징세법무국장, 국세청 기획조정관, 국세청 조사국장을 역임했고, 현재 서울지방국세청장으로 재직 중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 김형연 법제처장(사진 좌측부터) [사진=청와대]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청와대 인사수석에 김외숙 법제처장을, 신임 법제처장에 김형연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을 임명했다.

김외숙 인사수석은 1967년생으로 경북 포항여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했고, 미국 버지니아대에서 법학과 석사 학위를 받았다. 김 수석은 사법고시 31회, 사법연수원 21기 출신으로 부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법무법인 부산 변호사를 거쳐 현재 법제처장으로 근무 중이다.

김형연 법제처장은 1966년생으로 인천고와 서울대 사회교육학과를 졸업했다. 사시 39회, 사법연수원 29기 출신으로 서울고등법원 판사와 고아주지방법원 순천지원 부장판사,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역임했고 현재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재직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靑 "'리더십' 김현준, '국정 이해도' 김형연, '균형인사 적임자' 김외숙"

이날을 기점으로 인사수석 직을 내려놓는 조현옥 인사수석은 관련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신임 국세청장에 김현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지명했다”며 “김 후보자는 국세청 주요직위를 거친 세무 관료이며 높은 이해도와 업무 추진력과 소통, 리더십을 갖춰 국세청의 산적한 과제를 풀어내고 행정 신뢰를 높여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 인사수석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신임 법제처장에 김형연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을 임명했다”며 “그는 사시 39회, 광주지법, 인천지법, 법무비서관 등을 역임하며 높은 국정 이해도와 업무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행정을 법률로 뒷받침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신임 인사수석에는 김외숙 법제처장을 임명했다”며 “김 신임 수석은 여성·아동·노동 인권변호사이며 문재인 정부 초대 법제처장을 지냈고, 국민 누구나 차별받지 않는 균형인사와 열린인사, 공정인사를 구현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현옥 인사수석

◆떠나는 조현옥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 있어 심려끼쳐드려 유감”

아울러 이날 신임 인사수석의 인사말과 전임 인사수석의 이임사가 있었다.

먼저 김 신임 인사수석은 “인사가 얼마나 중요하고 책임이 막중한지 잘 알고 있다”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을 잘 보좌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그런 인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열심히 한다고 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가 있어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새로 오는 신임 수석이 여러 가지 요구와 기대를 충족시켜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죄송하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감투’를 벗는 조현옥 인사수석, 한승희 국세청장의 향후 거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참고로 조 인사수석은 문재인 정부 초대 인사수석이자 헌정 사상 첫 여성 인사수석이었다. 그는 지난 2017년 5월11일 자로 인사수석에 임명돼 약 1년 동안 활약했다. ‘여성 정책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으며 여성의 유리천장을 깨는 인사의 대표 격이었다. 다만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꼬리자르기’, ‘인사검증 실패’ 등의 잡음도 뒤따랐다.

한 청장은 지난 2017년 6월11일 국세청장에 임명됐다. 그는 대과(大過) 없이 조직을 잘 이끌어 왔다는 평가가 많아 한때 연말까지 유임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 바 있다. 그는 국세청장에 임명 될 당시 조세행정 분야의 국제적 안목까지 겸비한 대표적인 ‘조사통’으로 평가돼 왔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