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시승기] ‘속도 즐기는 젊은 아빠의 차’ 기아 쏘울 부스터

시원한 가속, 중저속 구간 즐거움 인상적
가속페달에 힘 주게 만드는 실내공간도 매력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성(경기)=뉴스핌] 전민준 기자 = 기아자동차의 신차는 등장할 때마다 큰 관심을 모은다. 그리고 인기도 꾸준하다. 저변이 그만큼 넓기 때문이다. 올해 1월 출시한 준중형 SUV 쏘울 부스터는 20대 첫 차뿐만 아니라 패밀리카로도 인기를 모으면서 대중차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3세대로 거듭난 쏘울 부스터의 매력은 무엇일까.

쏘울 부스터를 지난 25일 경기도 성남시에서 만났다. 1박2일 동안 주행코스는 성남에서 출발해 경기도 화성시 향남까지 왕복 100㎞. 속도를 즐기기 위해 교통량이 혼잡한 시간을 피해 다녔다. 시동을 켜자마자 들려오는 엔진음과 배기음. 이 차가 과연 대중차를 지향하는 게 맞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스포츠 감각을 즐기는 마니아층을 위한 게 아닐까.

쏘울 부스터.[사진=기아차]

쏘울 부스터는 최고 출력 204마력의 파워풀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엔진은 1.6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사양에 걸맞게 고속도로에 진입하자마자 가속페달을 밟았더니 힘만큼 냅다 내달린다. 너무 시원한 가속이다. 고속뿐만 아니라 저·중속 구간에서도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운전석 도어에는 레드 컬러의 스피커가 있는데, 색깔 탓인가 더 신나는 기분이 든다.

속도를 높여갈수록 공기저항에 불리한 차체로 속도계의 움직임이 둔해지지만, 계기반에 표기된 숫자까지 꾸준하게 가속을 이어가며 나름의 뒷심도 내비쳤다.

기존의 쏘울의 패션카에 머물렀다면, 쏘울 부스터는 펀 카로의 영역 확장을 시도했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었다고 결론 내릴 수 있겠다.

시승하면서 디자인 언급을 잘 안하는데, 쏘울 부스터는 실내 디자인을 빼놓고 갈 수 없다. 실내 디자인은 가속페달을 더 강하게 하라고 부추기는 듯하다. 스포티한 이미지의 쏘울 전용 D컷 스티어링 휠, 송풍구(에어 벤트)와 함께 원형으로 디자인된 센터페시아)의 멀티미디어 조작부가 디자인 통일감을 준다. 대시보드 양 끝에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송풍구와 스피커, 변속기 손잡이 좌측에 위치한 엔진 스타트 버튼도 인상적이다.

재생 중인 음악의 비트에 따라 자동차 실내에 다양한 조명 효과를 연출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가 탑재돼 차별화된 감성 공간을 제공한다. 사운드 무드 램프는 8가지의 ‘은은한 조명’과 6가지의 ‘컬러 테마’로 구성되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쏘울 부스터에는 다채로운 능동 안전장비가 적용돼 있다. 중간 트림부터 전방충돌방지보조 및 경고, 차로 이탈방지보조 및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등을 적용했고, 선택사양으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후측방 충돌경고, 후방 교차 충돌 방지보조 등을 선택할 수 있다.

디자인과 주행성에서 분명한 캐릭터를 구축한 쏘울. 이름에 걸맞은 소울을 가진 차가 바로 3세대 쏘울이다. 특히 퇴근 후 회사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확 날려버리고 싶은 30대 젊은 아빠에게 이 차를 추천하고 싶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