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중국 핫!이슈] 장쯔이 도쿄영화제 심사위원장, 시속 600Km 자기부상열차 공개, 인공육 관심 고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6:5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5월 20일~5월 24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제 32회 도쿄 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선임된 배우 장쯔이 [사진=바이두]

◆ 영화배우 장쯔이 도쿄 영화제 심사위원장 선임

세계적인 영화배우 장쯔이가 생애 첫 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게 됐다.  

중국 매체 중궈르바오(中國日報)는 23일 영화배우 장쯔이가 올해 10월 28일부터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제32회 도쿄국제영화제(東京国際映画祭)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에 선임 됐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제에서 장쯔이는 심사위원들과 함께 본선에 오른 15편의 작품을 대상으로 최우수 작품상 및 감독상 후보작 등을 심사하게 된다. 도쿄영화제의 중국인 심사위원장은 궁리(鞏俐), 장이머우(張芸謀), 천카이거(陳凱歌)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장쯔이는 과거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을 맡은 적은 있지만 심사위원장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올해 4월 심사위원장직 제안이 왔을 때 ‘너무 기뻐 가슴이 두근거렸다’면서도 ‘심사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한다. 하지만 더 많은 작품을 접해보고 싶다는 호기심에 결국 심사위원장 자리를 승낙했다고 한다. 

심사위원장으로서의 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심사위원분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심사위원장직을 수행해 내고 싶다’면서 ‘이번 도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영화심사 간에 벌어지는 위원들 간의 의견대립에 대한 견해를 묻자 장쯔이는 ‘각자가 생각하는 바가 다르고 인생 경험도 다르다. 이 때문에 어떤 영화도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을 수는 없다’며 의견 차이는 존재할 수 있으며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영화계를 포함해 사회 각계로 퍼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해서도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녀는 ‘두 딸의 엄마로서 이러한 일들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용기 있는 여성들의 행동에 지지를 표한다'고 전했다.

배우 장쯔이는 중국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와호장룡>을 비롯해 <러시아워 2>, <게이샤의 추억> 등 대형 할리우드 영화에도 주연으로 출연하며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두고 있는 중국의 유명 배우다.

중처스팡이 개발한 최고 속도 600km 자기부상 열차 [사진=바이두]

◆중국, 최고 속도 600Km 신규 자기부상열차 시제품 공개

중국이 최고 속도가 600Km에 달하는 자기부상열차 시제품을 공개했다. 기존 이동수단보다 진동이 적고 조용하며 뛰어난 안정성을 갖추고 있다. 

중국 매체 신경보(新京報)는 23일 중국의 열차 제조 업체 중궈중처(中國中車)의 자회사 중처스팡(中車四方)이 개발한 자기부상열차 시제품이 칭다오(青岛)에서 공개됐다면서 ‘중국 고속자기부상 열차 기술이 커다란 도약을 이뤘다'고 전했다.

이번 자기부상 열차개발에는 중궈스팡을 중심으로 30여개 기업과 대학 과학연구소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자기부상 열차는 새로운 고속교통수단의 하나로 기존 교통수단과 비교해 소음과 진동이 작고 대규모 운송이 가능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열차의 최고 속도는 600Km로 현재 중국에서 운행되는 고속철도(350Km)와 비행기(800~900Km) 사이에 존재하는 공백 구간을 메꿔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딩산산(丁三三)중궈스팡 엔지니어는 베이징-상하이 구간을 예로 들면 ‘해당 구간을 고속철도로 이동하면 5시간 30분, 비행기로 이동하면 3시간 30분이 소요된다’며’자기 부상열차는 4시간 30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자기부상 열차가 레일을 ‘품고’ 운행하기 때문에 탈선의 우려가 없어 안전하고 운행 중 지면과의 접촉이 없어 바퀴나 레일의 마모가 없고 열차의 수명이 길어 비용 측면에서도 매리트가 있다고 전했다.

중처스팡은 2020년에 5량 편성 열차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2021년에는 전체적인 자기부상 열차 시스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구대국 중국 미래 식량으로 인공육 주목, 고 단백 저 칼로리로 주목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육류 공급이 차질을 빚자 대체재로 인공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고기와 비교해 칼로리는 낮고 단백질은 더 많이 포함하고 있어 건강식이라는 평이다.

인공육으로 만든 햄버거 [사진=바이두]

21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新華社)는 최근 중국인들 사이에 인공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인공육(인조 고기)은 인공적으로 가공된 고기로, 미래 식량난을 해결하는 ‘대체 육류’로 대두되고 있는 식품이다. 인공육은 식물성 단백질(대두)로 만드는 인공육과 동물의 세포를 이용해 배양해내는 ‘배양육’으로 크게 구분된다.

베이징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물성 단백질과 버섯으로 만들어낸 인공육은 겉보기에도 진짜 고기와 구분이 어렵고 맛도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주 이곳을 방문한다는 허(何) 씨는 ‘진짜 고기의 맛이 나고 건강해진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올해 라스베거스에서 열린 미국 최대의 가전 행사 CES 2019에서는 다소 특별한 소고기 햄버거가 전시회장을 찾은 각국 손님들을 맞았다. 미국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s)사가 개발한 배양육 패티가 들어간 소고기 햄버거였다.

회사 설명에 따르면 이 배양육에는 콜레스테롤이 없으며 동물 호르몬과 항생제도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소고기 햄버거와 비교했을 때 칼로리도 훨씬 낮은 편이다.

배양육은 동물의 근원세포를 이용해 만들어진다. 일반적으로 세포를 배양액에 담가 키워낸다. 근원세포는 분화되지 않은 상태에 있는 근육세포를 지칭한다. 근원세포로 만들어 낸 배양육은 외관과 맛이 일반 고기와 거의 비슷하다.

장보(張波) 중국농업과학원 연구원은 ‘이러한 고기를 전문용어로 청결육으로 부른다’며 ‘미국과 네델란드가 해당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의 'MIT 테크놀러지 리뷰' 는 2019년 글로벌 10대 혁신 기술 가운데 하나로 인공육을 꼽았다.

리젠(李健) 베이징 대학교 식품학과 부교수는 ‘인공육에 대한 인식변화는 인류의 음식문화 및 소비패턴의 변화, 대체 식품시장의 성장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인공육 시장이 더 커지기 위해선 인공육에 대한 정확한 정보확산, 합리적인 가격대 형성이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인공육이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 전문가들은 ‘현재 인공육의 가장 큰 문제로 진짜 고기에 비교해서 떨어지는 품질’ 이라고 말한다. 인공육 전문가들은 ‘진짜 고기처럼 씹는 맛을 내기가 어렵다’며 '현재 기술로 인공육을 이용해 햄버거 패티나 고기 육전을 만들 수는 있어도 스테이크를 만들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높은 가격도 문제다. 전문가들은 '수 년 전과 비교해 가격이 많이 떨어졌지만 기존의 육류 제품을 대체 하기에는 여전히 비싸다'고 지적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