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미세먼지 문제, 중국에 강력하게 협조 구해야”

황교안, 24일 평택항 찾아 미세먼지 문제 논의
“탈원전, 미세먼지에 악영향…원전 활용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0:4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라며 “외교 채널을 통해 중국에 강력하고 적절하게 얘기해 협조를 구해야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평택항 도시대기측정망에 방문해 “우리 미세먼지를 없애달라는 것이 아닌 중국 자체 미세먼지 저감 요구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평택=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평택항 도시대기측정망에 방문해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황 대표가 미세먼지 현황 및 대응방안에 대해 브리핑 받는 모습. 2019.05.24. q2kim@newspim.com

황 대표는 “국외 요인은 중국 등 서쪽에서 날아오는 것이다. 제가 국무총리로 있던 지난 정부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중국과 긴밀하게 협조해온 바 있으나 최근 들어 중국 협조가 많지 않은 것 같다”며 “지금이라도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주길 바란다. 한국당도 여러 채널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미세먼지 국내요인으로 탈원전 정책을 꼽았다. 황 대표는 “며칠 전 당진에 갔더니 주민들이 살기 힘들 정도로 공기가 나빴다. 주요 요인 중 하나는 석탄연료를 떼는 화력발전”이라며 “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오히려 화력발전의 역할이 중요해져 없애거나 줄이기 쉽지 않아졌다. 결국 미세먼지에 아주 치명적인 악영향을 주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안전하고 깨끗한 원전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원전은 세계적으로 가장 안전하다고 평가받는다. 정상적으로 가동하면 싼 값에 좋은 전기에너지를 공급받을 수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또 “탈원전은 결국 세금폭탄”이라며 “지금 추세로 가면 전기료가 올라 갈 수밖에 없다. 한전만해도 1년사이 조 단위 적자기업이로 바뀌었다.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문제”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미세먼지는 우리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심각한 민생문제다. 정쟁을 떠나 신속하게 해결해야 한다”며 “중국과의 협조를 강화하고 탈원전으로 인한 화력발전소 비중 커지지 않도록 막고 시민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할 수 있는 것들은 바로바로 해야 한다. 눈치 보고 시간 끌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