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라오쯔하오] 호랑이 연고, 시공을 뛰어넘는 만병통치약 '완진유'

두통 치통 감기에도 잘 듣는 가정 필수 상비약
발명자 후원후는 기업가이자 언론인, 자선사업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6:1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한때 우리나라 사람들이 중국을 여행하면 반드시 사가지고 오는 기념품이 있었다. 바로 칭량유(清涼油)다. 본래 이름은 완진유(萬金油)이지만 칭량유로 더 잘 알려져 있고,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호랑이 연고’로 더 유명하다. 칭량유의 주요 성분은 박하뇌, 계피나무 기름, 장뇌, 유칼립투스 기름 등을 사용하여 파라핀을 섞어 만든 연고 형태의 약물이다. 푸젠성의 객가인 후원후(胡文虎)가 발명한 것이다.

완진유를 발명한 후원후[사진=바이두]

모기에 물렸거나 피부가 가렵고 가벼운 화상을 입었을 때 환부에 바른 후 문지르면 인체 내의 혈액 순환에 좋고 부기를 가라앉히며, 통증을 누르고 가려움을 멈춰준다. 이외에도 감기에 걸리거나 머리가 아플 때 양미간이나 태양혈 자리에 바르면 칭량유의 효능을 제대로 볼 수 있다. 연고를 발랐을 때 느낌은 우리나라의 멘소래담 로션이나 안티푸라민을 발랐을 때의 느낌과 유사하다.

완진유는 방향 치료의 걸작으로 ‘집에 있거나 여행을 할 때 필수 약품’이라고 광고를 했다. 당시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완진유(정통 후뱌오완진유는 구매하기 어려웠고, 사람들은 칭량유도 완진유라고 불렀다)를 만병통치약처럼 사용됐다. 두통이나 다리가 아플 때도 표면적인 증상만 해결하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더라도 유용하게 쓰였다.

현대과학에서도 이미 칭량유에 들어있는 성분들은 편두통과 우울증에 좋고 구토를 멈추게 하고 어지러움을 막아주며 통증을 가라앉히는 효과를 보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완진유는 지금도 많은 중국인들이 해외에 갈 때 가져가는 상비약 중 하나다.

호랑이 연고 완진유(萬金油) [사진=바이두]

완진유를 발명한 후원후는 1882년생으로 청나라 동치 첫 해에 부친을 따라서 미얀마의 양곤(Yangon)으로 가서 약방을 열었다. 미얀마는 동남아에 위치해 있고 열대 계절기후로 날씨가 무덥고 강우량이 많아 파리, 모기와 벌레 곤충이 많았다. 후원후는 이 점에 착안하여 한방약과 민간약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아울러 남양 군도의 민간약초 비법을 취하여 후뱌오완진유(虎標萬金油)를 만들었다.

후원후는 20세기 전반기 완진유를 발명해 지구상의 절반에 가까운 지역까지 판매를 하여 '완진유대왕'으로 불렸다. 그는 정치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지만 그의 모든 것은 백성들의 생활을 위한 것이었으며, 항일을 위해서 가족들이 모두 흩어지는 고초를 겪기도 했다. 뜻밖에 가족들과 헤어지고 일본인에게 붙잡혔다가 다행히 큰 돈을 써서 빠져 나오기도 했다.

1931년 9·18 사변(만주사변) 후 해외에서 애국열기가 고조되면서 각자가 가진 것을 내놓으면서 조국을 위해 많은 자금과 물자를 기부했다. 후원후도 현금과 의약품을 대량 기부했으며, 중국적십자총회와 푸젠성 정부에 앰뷸런스를 여러 대를 기부했다. 그가 기부한 돈은 항일구국공채를 포함해 약 300만 위안이 넘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언론인이기도 했다. 그가 독자적으로 창간한 최초의 신문은 1929년 1월 싱가포르에서 발간된 '싱저우일보(星州日報)' 였으며, 2년 뒤 광둥성 산터우에 싱화일보 '星華日報'를 창간했다. 이어 1935년 초에 그는 샤먼에서 세 번째 신문인 싱광일보(星光日報)를 창간했으며, 같은 해 싱가포르에서 '싱중만보(星中晩報)'를 창간했다.

후씨 가문의 가업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1949년 이후의 신중국 정부는 대륙에서 후뱌오량야오(虎標良藥)을 판매하는 것을 금지했으며, 산하 싱바오씨(星報系) 계열의 대륙분점기구도 폐쇄당했다. 또한 새로 출범한 인민정부는 후원후의 광저우, 푸젠의 재산을 몰수하면서 쇠락했다. 이후 후씨 가문의 가업은 쇠락과 정상을 반복하면서 롤러코스터를 탔다.

1954년 72세의 호문호는 사망하기 전 당시 부인 천진즈(陳金枝)와 딸 후셴(胡仙) 등 24명의 친족에게 총액 26만4000 위안의 현찰을 증여하는 간단한 유언장을 남겼다. 또한 천진즈와 후셴을 신탁인으로 지정해 두 사람에게 사후에 모든 동산과 부동산의 매각 책임을 맡기고 자선사업을 계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후셴은 부친 후원후의 교육 이상을 계승하는 동시에 후씨 가문의 기업 왕국을 이어받았다.

1998년 이후 후셴은 거의 상업계에 진출하여 부의 뜻을 이어받아 자선사업에 전념했다. 1972년 홍콩에 설립한 후원후기금회 주석을 맡은 후셴은 광저우(廣州)와 푸젠(福建)에 있는 후씨 가문의 부동산을 현지 정부에 기증했으며, 광주우시소년도서관과 후원후기념관을 열었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