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바이오헬스 육성] 제약바이오 업계 "정부 혁신 전략 적극 환영"

"부처별 정책 나뉘었는데, 대통령이 정책적 강조한 것 고무적"
"규제 완화 구체적이었으면… 잠깐 반짝하고 끝나지 말아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박다영 기자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자, 제약·바이오 업계는 환영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오송에서 관계부처 장관 등과 함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이번 정부의 전략은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에 이르는 산업 전 주기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연구·개발(R&D) 확대 △금융 및 세제지원 △인허가 규제 합리화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등이 주 내용이다.

정부의 발표에 제약·바이오 업계는 환영의 뜻을 표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논평을 발표해 "이번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이 국민의 건강한 삶과 생명을 지키는 공익적 가치를 강화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도모하는 단단한 토양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과감한 연구개발 투자와 양질의 의약품 개발·생산을 통해 국민의 건강한 삶을 지키고,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로 고용있는 성장을 구현해 나가는 국민 산업이자 미래 주력산업으로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바이오협회도 "바이오헬스산업을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하는 데 주력하고자 하는 정부의 노력을 크게 환영한다"며 "바이오산업계는 정부와 함께 바이오 산업을 통한 경제 성장, 수출 및 고용확대, 국민의 삶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이전에는 부처별로 정책들이 나눠져 있었는데 이번에 대통령이 정책적으로 강조한 것이 고무적"이라며 "다만 규제 완화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이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업들 역시 정부의 성장전략을 반겼다.

한 바이오벤처업체 대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바이오헬스 산업을 육성한다는 취지가 좋다"면서, 다만 "전략이 전체적으로 좋은데 잠깐 반짝하고 끝날까봐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유전자분석업체 임원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측면으로 접근하는 것이 굉장히 좋다"며 "전체적인 기조에서 바이오 산업계 전반으로 지원이 강화되는 것으로 보여 기대된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