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카카오뱅크, 스톡옵션 차별에 일부 직원들 '불만'

144명 임직원에게 520만주 스톡옵션 부여
내년 기업공개시 '잭팟' 예상…직원들 불만 팽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6: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 카카오뱅크에 근무하는 A씨는 최근 회사로부터 행사가격이 5000원인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2만4000주를 받았다. A씨는 해당 스톡옵션을 오는 2021년 봄부터 행사할 수 있다. 향후 상장 과정에서 카카오뱅크의 밸류에이션이 어떻게 매겨지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는 있지만 크게는 억대 차익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카카오뱅크 CI=카카오뱅크>


최근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스톡옵션 발표 이후 내부에 이상기류가 감지된다. 전체 인력(498명) 중 30% 임직원에만 막대한 스톡옵션이 부여된 영향이다. 우수인재 영입과 금융혁신에 기여한 임직원을 위한 '당근책'이지만 일부 직원들의 '박탈감'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대규모 스톡옵션을 두고 내부에서 볼멘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카카오 직원은 "회사가 성과 보상 차원에서 스톡옵션을 부여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막대한 보상이 일부 직원에게만 국한되는 것에 솔직히 서운함과 박탈감이 든다"고 전해왔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 3월 말 임직원 144명을 대상으로 520만주(행사가격 5000원)의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스톡옵션은 일종의 성과보상이다. 회사가 미리 정한 가격에 주식을 매입할 수 있는 권리인데 일정 기간이 지난 후 미리 정한 가격보다 회사 주가가 오르면 차익을 챙길 수 있다.

카카오뱅크 스톡옵션은 부여일로부터 2년 이상 경과한 날로부터 5년 이내 행사할 수 있다. 오는 2021년 3월25일부터 행사가 가능하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내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중이다.

이 스톡옵션은 우선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에게 각각 52만주가 부여됐다. 이어 김주원 카카오뱅크 의장이 40만주, 정규돈 부사장(CTO) 32만주다. 단 이들 4명은 '고객 수 1300만명'과 '법인세차감전이익 1300억원 이상'이라는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만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그 외에 신희철·유호범·김석 업무집행책임자가 각각 7만주·6만주·7만주를 가져갔다. 그리고 직원 137명에게는 총 324만주가 분배됐다.

관련업계에선 카카오뱅크의 스톡옵션이 그야말로 '대박'이란 반응이다. 카카오뱅크가 내년 상장될 경우 이로 인한 평가차익이 상당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일반 직원 137명에게 324만주가 분배됐는데, 1인당 평균 2만4000주에 달한다. 내년 IPO 대어로 평가되는 카카오뱅크인 만큼 상당한 시세차익을 낼 수 있는 기회다.

카카오뱅크가 스톡옵션을 단행한 이유는 '주요 인재 영입'과 '금융혁신에 기여한 직원'에 대한 중장기적 보상 방안을 위해서다. 직원들의 근로 의욕을 높이고 업무 성과에 대한 보상을 해줌으로써 사기진작 등의 부수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봤다.

문제는 스톡옵션을 받지 못한 나머지 직원 350여명이다. 이들 중 상당수의 직원들에게 드는 '상대적 박탈감'이다.

지난 2년간 급성장한 카카오뱅크에 대한 성과보상이 일부 직원(스톡옵션 부여받은 직원)에게만 돌아간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고, 특히 스톡옵션이 어떤 기준으로 명확하게 부여됐는지 알 수 없다는 반응도 나온다. 현재 카카오뱅크 직원들은 어떤 직원이 얼마의 스톡옵션을 받았는지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란 전언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모두가 함께 키워온 회사에서 스톡옵션이 특정인물에게만 제공된다면 사내 중요인물과 비중요인물이 구분될 여지가 있다"며 "경제적 의미에서도 노력한 것에 대한 대가를 받지 못한다는 생각에 박탈감도 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 측은 스톡옵션으로 인한 사내 이상 기류는 없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근속연수, 상품 및 서비스 기획 개발 등의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스톡옵션 대상자를 선정했다"며 "회사 구성원 대부분이 그동안 고생했던 직원들이 받았다고 생각하는 분위기"라고 해명했다. 이어 "2~3차 스톡옵션 부여 계획도 있는 만큼 업무에 대한 성과를 좋게 낸다면 직원 누구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