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김지현·최혜진·이다연 출격... E1 채리티 오픈 24일 개막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19시즌 열 번째 대회인 ‘제7회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원)이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514야드(본선 6428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E1 채리티 오픈’은 김보경(33), 허윤경(29·하나금융그룹), 이정민(27·한화큐셀), 배선우(25·삼천리), 이지현2(23·문영그룹), 이다연(22·메디힐) 등 매년 실력파 스타 선수가 우승하며 KLPGA를 대표하는 대회로 자리 잡았다.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 [사진= KLPGA]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은 KLPGA와의 공식인터뷰서 “이번이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하는 대회다. 사실 긴장감과 부담이 느껴지지만 새로운 경험이기에 나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올 시즌 초반에 생각보다 전체적으로 감이 일찍 올라온 덕에 최근 흐름이 좋은 편이다. 이번 대회도 열심히 준비했으니,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주 열린 ‘2019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한 KLPGA 투어 10년 차 베테랑 김지현(28·한화큐셀)은 우승 후보로 꼽힌다. 지난 주 우승으로 단 번에 KLPGA 상금순위 4위에 오른 김지현은 이번 대회에서 2주 연속 우승과 상금순위 선두를 노린다.

두산매치플레이에서 우승, 포크레인을 부상으로 받은 김지현. [사진= KLPGA]

김지현은 “우승 후에 출전하는 대회이기 때문에, 편한 마음으로 치려고 한다. 하지만 톱10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 개인적으로 즐거운 기억과 좋은 성적을 냈던 장소이다. 그리고 나의 장점인 아이언샷이 유리한 코스이기에 수월한 플레이와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회에는 제5회 E1 채리티 오픈 우승자 이지현2와 2018년 대회서 공동2위를 기록한 오지현(23·KB금융그룹) 등이 출전하여 김지현에 이어 제2의 ‘지현 시대’가 열릴지 주목된다.

올 시즌 현재까지 유일한 다승자이자 상금순위 1위에 올라 있는 최혜진(20,롯데)은 모두가 점치는 강력한 우승 후보다.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이며 ‘2019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한 최혜진은 시즌 3승과 상금순위 선두 유지를 노린다.

최혜진은 김지현과 상금 1위를 놓고 흥미로운 대결을 펼친다. [사진= KLPGA]

최혜진은 “2017년 아마추어 시절, E1 대회에 출전하여 공동 2위로 기대했던 것 보다 훌륭한 성적을 냈었다. 비록 작년 E1 대회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올해는 지금의 흐름을 이어서 다시한 번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두 번의 우승으로 상금순위 1위에 오른 최혜진과 4위 김지현과 상금 차이는 약 1억 5000만원으로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상금 1억6000만원에 따라 상금순위 1위~4위가 바뀔 수 있다.

이밖에 국내 개막전 우승자인 박지영(23·CJ오쇼핑)과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초대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조정민(25·문영그룹), 올 시즌 감격의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내며 스타 반열에 오른 박소연(27·문영그룹)이 다승 도전을 위해 출전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