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추신수, 멀티히트 맹활약… 텍사스는 10대9 진땀승

추신수, 이틀 연속 멀티히트…타율 0.296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3: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텍사스 레이저스 외야수 추신수가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37)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경기에서 홈런 1개, 2루타 1개를 날린 추신수는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시즌 타율은 0.293에서 0.296(162타수·48안타)로 올랐다.

텍사스 추신수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사진= 로이턴 뉴스핌]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를 상대로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후 도밍고 산타나의 안타 때 상대 좌익수가 볼을 더듬는 사이 득점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2회말 무사 2루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4회말 1사 2루에서 좌익수 왼쪽으로 흐르는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네 번째 타석과 8회말 1사 후에는 모두 2루 땅볼에 그쳤다.

다만 수비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10대2로 앞선 8회초 1사 1루에서 시애틀 산타나의 빗맞은 타구에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했으나, 글러브를 맞고 떨어졌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아쉬운 수비 속에 팀 베컴에게 만루홈런을 허용, 1점차까지 추격을 당했다.

텍사스는 9회초 3점을 내주며 역전패 위기에 몰렸지만, 크리스 마틴이 1점차 리드를 지키며 10대9로 승리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