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한국의 짐캐리', 오히려 힘 나죠"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4:5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정말 마니아층과 함께 한 기분이에요. 아쉽게 대가족은 못 됐지만, 그래도 핵가족 느낌이에요. 하하.”

배우 이이경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로 다시 대중을 찾았다. 시즌1을 통해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만큼, 이번에는 더욱 강력해진 코믹연기로 ‘한국의 짐캐리’라는 수식어를 다시금 상기시켰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잘 끝냈다고 생각해요. 내부적으로 큰 사고도 없었고요. 이 작품만 그렇게 느끼는 건 아니지만, 매번 작품이 끝나면 아쉬움은 남아요. 작품이 끝나면 다음 것에 대한 설렘도 있고, 헤어짐에 대한 섭섭함이 있죠. 그래도 ‘와이키키’는 시즌1도 그렇고 2도 잘 끝내서 스스로 좋게 생각하려고 해요.”

이번 작품은 각자의 삶을 사는 청년들이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드라마다. 여기서 이이경은 게스트하우스 공동 CEO 겸 생계형 단역배우 이준기 역으로 분했다. 이이경은 시즌1에서 유일하게 2까지 출연한 배우이기도 하다.

“기존 친구들이 나오면 좋았겠죠. 그래도 새로운 배우들과 함께 해 신선한 느낌이 강했어요. 배우들을 제외하고 스태프도, 게스트 하우스 구조도 모두 그대로라 편안했어요. 첫 촬영을 하는데 감독님이 ‘준기 집에 왔구나!’라고 외치시더라고요. 하하. 준기 캐릭터가 말투가 독특한데, 배우들끼리 리딩을 많이 했어요. 그래서 혼자 작품을 이끌어가야 한다는 부담은 전혀 없었어요.”

사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은 화제성은 강했다. 시트콤 형식의 드라마였던 만큼 당시 장르물에 지쳐있던 시청자들은 ‘와이키키’에 환호했다. 그러나 시청률은 생각보다 저조했다. 그래서 시즌2 제작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컸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이 부분은 감독님이 시작 전부터 ‘시즌제가 잘 되는 게 쉽지 않다’고 이야기하셨어요. 영화 ‘터미네이터’ 말고는 잘 되는 걸 본 적 없다시더라고요. 시즌1이라는 비교 대상이 뚜렷하고 기대감이 높으니까 우려는 하셨죠. 시즌2 시청률도 시즌1이랑 크게 다르지 않았어요. 그래도 마니아와 함께 가는 기분이라서 숫자에 대한 타격은 전혀 없었어요.”

시청률에 대한 타격도 없었다 하지만, 시즌1 배우들이 사건사고에 휩싸였던 만큼 이이경을 ‘생존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런 만큼 이이경에게도 고민과 부담은 있었지만 이번 시즌에도 이이경의 연기는 빛을 발했다. 무명배우 역할을 연기한 만큼, 연기 속에서 연기를 하며 다양한 분장으로 매회 신선함을 선사했다.

“비교 대상이 너무 분명했잖아요. 저도 제 연기를 스스로 비교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죠(웃음). 준기라는 캐릭터가 워낙 코믹한데, 조금 과하게 하면 시청자들이 부담스러울 수 있고, 힘을 빼면 경계가 사라질까봐 힘들더라고요. 그때 감독님이 많이 힘을 주셨어요. ‘네가 뭘 해도 좋아해 주실거야’라고 해주셨는데, 힘이 나더라고요.”

[사진=HB엔터테인먼트]

2012년에 데뷔해 수많은 작품에 출연한 이이경. 지난해, 데뷔 8년 만에 마침내 수식어가 생겼다. 바로 ‘한국의 짐캐리’ ‘포스터 유해진’이다. 이이경은 코믹한 이미지가 굳어지는 게 살짝 부담이라면서도 마냥 감사한 일이라며 웃었다.

“부담은 없어요. 오히려 용기가 생기고, 힘도 나요. 아직까지 작품을 하는 에너지가 많이 남은 것 같아요. 그래서 저를 찾아주시니까 감사할 뿐이죠. 저는 아직 많은 분들의 선택을 받는 입장이에요. 더 열심히 달려야죠. ‘와이키키’를 통해서 코믹한 이미지가 너무 굳어져서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해주세요. 저는 그냥 해야 할 시기에 저한테 맞는 작품을 한다고 생각해요. 코미디 이미지의 고착화, 그런 고민은 조금 더 나중에 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