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시대]㊹ KT,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초연결 실현

생활의 편리·안전 추구하는 데 '미래 먹거리' 초점
5G 기반 AI 호텔, 고화질 감시카메라 등 삶의 질 향상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7: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0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KT는 5G 시대를 '초연결'로 정의했다. 빠른 네트워크 속도와 단축된 응답 시간은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KT는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 '미래 먹거리' 초점을 맞췄다.

◆'기가지니' AI 단말기에 객실용품 주문...로봇이 서비스

대표적인 것이 인공지능(AI) 호텔이다. KT는 지난해 7월 국내 최초로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레지던스를 시작으로 호텔 내 AI 솔루션 적용 사업을 확장해왔다. 조선호텔의 레스케이프, 그랜드 앰배서더 풀만호텔 등 국내 특급호텔들과의 제휴를 통해 AI 기반의 호텔 안내, 객실 통합 제어, 생활비서 등 ‘AI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현재까지 KT AI 호텔 서비스가 도입된 호텔은 서울, 부산, 제주도 지역에 6개다.

'헤이, 서귀포’ 스마트지니룸에 적용된 기가지니 AI(인공지능) 호텔 모습. [사진 = KT]

KT는 투숙객들이 휴식 공간인 호텔에서 '대면 서비스'에 대한 부담을 떨칠 수 있도록 했다. 최초로 AI 호텔 서비스가 적용된 '노보텔 엠버서더 동대문'의 객실 331실, 레지던스 192실 등 총 523실엔 화면이 포함된 '기가지니' AI 단말이 있다. 투숙객들은 목소리 혹은 모니터 터치 등으로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호텔에서 수화기를 들고 '베스 타월'을 주문해야 한다거나, 취침 중 온도를 조절하기 위해 일어나는 번거로움이 없어졌다. 단말기를 통해 타월을 주문하면 AI 호텔 로봇이 객실을 방문해 용품을 배달해 주고, 말로써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특히 연내 실현될 AI 호텔 '로봇 서비스'는 로봇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해 임무를 수행하고, 투숙객을 피하기도 한다. 이동 중에도 투숙객들의 요청을 자동으로 입력한다. 이 과정에서 호텔은 로봇과 기가바이트 단위의 맵 데이터 공유가 필요해 5G 기술이 적극 적용될 전망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 부사장은 올해 MWC 2019에서 "아직 초기 단계인 로봇 시장에서의 성공사례를 도출하는 것이 목표"라며 "나아가 5G 네트워크와의 접목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선기반 CCTV, 고화질 고용량 영상 보내 실시간 감시

5G 고용량 네트워크가 구축되면서 보안·안전 분야 서비스의 질도 대폭 향상됐다. 감시 카메라의 고화질 영상이 실시간으로 무리 없이 전송되는 것은 물론, 무선 기반으로 착탈식 CCTV 부착이 가능해지면서 보안 사각지대가 점차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5G와 같은 고용량의 네트워크 제공으로 감시 카메라의 고화질 영상으로부터 정적, 동적인 사람이나 물건의 상태 흐름을 해석한 뒤 수상한 물체나 사람 등을 특정해 보안 센터나 경비원에게 실시간으로 통지할 수 있다.

KT의 기가아이즈 2.0은 배회, 침투, 유기, 싸움 등을 탐지할 수 있다. 딥러닝 영상분석 기술을 사용해 주/야간, 조명변화 등 다양한 조건에서 촬영되는 CCTV 영상에서 사람, 사물, 그림자를 구분해 사람의 행위만 식별 가능하다. 정확성과 신속성이 요구되는 재난 재해 현장에서도 이 같은 기술이 적용되면 더욱 원활히 구조활동을 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 사옥에서 열린 블록체인 전략 및 서비스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블록체인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KT는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GIGA Chain을 공개했다. 2019.04.16 alwaysame@newspim.com

KT는 세계최초로 '5G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GIGA Chain'도 선보였다. 신기술인 블록체인과 5G의 결합으로 이용자들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이끌겠다는 의도다.

최근 '정보보호'가 화두인 만큼 '보안'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켰다.

◆블록체인 접목해 해킹 막는 보안솔루션 개발

KT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의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는 신원이 검증된 송신자에게만 IoT 단말의 IP 주소가 보이는 서비스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사람에게는 IoT 단말의 IP가 보이지 않아, 해킹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 IoT 단말의 해킹 사례 중 99%가 인터넷을 통한 익명의 접속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기가스텔스의 ‘Invisible IP’ 기술 적용만으로도 IoT 보안 취약점의 상당 부분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은 지난 16일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가장 안전한 5G 네트워크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확대도 모색한다.

착한페이는 지류형 지역화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것으로, 모바일 앱 기반의 상품권 발행 및 QR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이다. KT는 4월부터 김포시에서 유통되는 110억원 규모의 김포페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울산시, 하동군, 남해군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로 늘릴 예정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