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정치색 NO! 철저한 오락영화"…김래원·강윤성 감독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2: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누적 조회수 1억뷰, 누적 구독자 197만명(카카오페이지)을 기록한 인기 웹툰 ‘롱리브더킹’이 스크린에 펼쳐진다.

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은 원작 웹툰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범죄도시’(2017) 강윤성 감독의 신작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배우 최귀화(왼쪽부터),진선규,강윤성 감독,원진아,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5.20 dlsgur9757@newspim.com

강 감독은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차기작으로 시나리오를 찾고 있었다. ‘범죄도시’ 이후 들어온 작품 중 가장 재밌고 잘할 수 있는 이야기였다. 또 ‘범죄도시’와는 다른 스토리라 새로운 이야기를 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과 결도 내용도 다르다. 정치색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 정치적 요소가 있어도 정치색은 전혀 갖지 않기로 했다. 철저한 오락 영화로, 한 인물의 성장기에 집중하고 싶었다”며 “기대치가 높은 독자들도 원작과는 다르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캐릭터에 관련된 자세한 이야기는 배우들에게 직접 들을 수 있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강 감독 외에도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가 함께했다.

김래원은 타이틀롤 장세출 역을 맡았다. 김래원은 “부담도 됐지만, 정말 좋아하는 감독님과 하게 돼 좋았다”면서도 “초반에는 적응이 힘들었다. 전날 준비를 해가면 다음 날 모든 게 바뀌었다. 중반 이후에 여유가 생기면서 감독님 스타일을 알게 됐고 이후로 대사를 안 외우고 현장에 나갔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배우 김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5.20 dlsgur9757@newspim.com

고강도 액션신을 소화한 소감도 전했다. 김래원은 “목포대교 버스 사고신을 찍느라 굉장히 추운 날 바다에 들어갔다. 2층 높이 정도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에서는 와이어를 달고 있다가 감독님이 착지 전 시점에 와이어를 놔버렸다. 그때 이야기는 안했지만 발목, 무릎 때문에 며칠간 고생했다”고 떠올렸다.  

원진아는 장세출을 변화시키는 열혈 변호사 강소현을 연기했다. 원진아는 “그동안 정의로운 캐릭터들을 많이 했다. 하지만 그간의 캐릭터들이 간접적으로 깨닫게 해주는 인물이라면, 이번에는 보는 앞에서 일침을 가하는 직접적인 표현 방식, 열정이 있는 인물이라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범죄도시’에서 위성락을 열연했던 진선규는 장세출의 라이벌 조직 보스 조광춘으로 돌아왔다. 진선규는 “위성락은 이유 없이 잔인하고 극악무도했지만 이번에는 저렇게까지 할 수밖에 없는 이유, 사정이 있다”며 “감독님이 악역이지만 마음이 가고 짠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거기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설명했다.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은 오는 6월 19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