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개그콘서트' 1000회…기념비적인 회차에도 웃을 수 없는 이유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1: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간판 코미디 '개그콘서트'가 1000회를 맞았다. 기념비적인 회차를 맞이했지만, 웃을 수만은 없는 이유가 뭘까.

지난 19일 KBS 2TV '개그콘서트'가 대망의 1000회 특집을 방송했다. 이날 '개콘'에는 강성범, 심현섭, 박준형, 김병만, 정종철, 이수근, 안상태, 유세윤, 윤형빈, 김미화, 김경아, 정경미, 안영미, 강유미, 송은이 등 프로그램을 빛낸 개그맨들이 총출동했다. 전수경, 조재윤, DJ DOC 등 비개그맨 게스트들도 다수 등장했다.

이에 힘입어 '개콘' 1000회 방송은 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종전의 5%대에 머물렀던 성적과 비교하면 반짝효과를 본 셈이다. 하지만 '개콘'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 20년간 사랑받은 기념비적 프로그램, 1000회의 영광 더 이어질까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콘서트'의 최장수 코너와 최다 출연자 등 다양한 기록들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먼저 가장 오랫동안 '개콘' 무대에 오른 코너는 김병만, 노우진, 류담의 ‘달인’이다. 2007년 12월 9일 방송을 시작해 2011년 11월 13일까지 총 197회에 걸쳐 시청자들과 만났다.

최다 출연자는 개그맨 김준호였다. 그는 1000회 가운데 총 797회 출연했으나 이날은 출연하지 않았다. 최근 차태현과 내기 골프 논란으로 ‘1박 2일’과 ‘개그콘서트’에서 하차한 여파였다.

무려 20년간 주말 안방극장을 달군 '개콘'의 최고 시청률은 27.9%(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였다. 지난 2011년 12월 25일 방송 때 나온 기록으로, 이 때 최고의 전성기를 찍었다. 이후 5%까지 시청률이 하락하며 최근의 쇠락을 맞게 됐다.

◆ 김준호 사라진 '개콘', 잦은 논란과 시대착오적 개그 독 됐다

이날 출연자들이 아쉬움을 드러낸 대목은 ‘개그콘서트’ 최다 출연자인 김준호의 부재였다. 김준호 대신 무대에 오른 김대희는 ‘씁쓸한 인생’ 코너에서 “이거 원래 내 코너 아닌데”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준호 뿐만 아니라, 그동안 '개콘'을 거쳐간 수많은 출연자들이 크고 작은 논란에 휩싸였던 것을 생각하면 이를 기억하는 시청자들은 개그를 보면서 마냥 웃을 수 없다.

[사진=KBS]

이제는 우스운 외모와 남녀 대립구도 등을 더이상 개그에 담을 수 없게 된 시대적 상황도 '개콘'의 내리막에 한 몫을 했다. 단순하고 1차원적인 외모비하, 성인지 논란, 가학적 개그를 두고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진 지는 이미 오래됐다. 이런 저런 논란이 있어도 화제성이 떨어지다보니, 논란 자체를 알지 못하는 이들도 태반이다.

이에 관해 앞서 10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원종재 PD는 "최근 '개콘'에는 가학성, 외모 비하 등의 개그가 없다. 사회적으로 세상이 변하면서 예전의 코미디 소재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세상의 변화다. 우리는 그냥 재밌어하고 보는 건데, 누군가에게 상처라면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다면 그런 것들을 개그 소재로 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형근 PD도 “웃음의 본질에 대해서는 고민을 못 했다"면서 "코미디의 본질, 어떻게 웃길지, 콘텐츠의 본질과 변화에 대해 조금 더 고민하고 있다.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개콘'이 공영방송의 취지에 맞는 건강한 웃음으로 1000회의 영광을 앞으로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