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문경 에코랄라에서 '2019 세계인형축제' 열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2:5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2: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 = 경상북도 문경시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6일까지 9일간 일정으로 테마파크 문경 에코랄라에서 제1회 '2019 세계인형축제'를 연다.

[문경시]

이 축제에선 한국의 전통인형은 물론 러시아, 독일, 체코, 스페인, 미국 6개국의 다양한 인형극을 선보인다.

국내 작품으로는 '혜경이와 맘보', '꿈꾸는 유랑', '부엉이' 등이 무대에 오른다.

스페인·미국의 '힐도는 못말려', 러시아의 '마리오네뜨의 요술세계', 체코의 '스윙마리오네뜨' 등 해외작품도 즐길 수 있다.

인형극 외에도 한지 인형 예술가 정미숙의 초청전을 비롯해 요술피리 동화전, 인형 만들기 체험, 인형거리 공연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만날 수 있다.

축제 기간에 다양한 할인행사를 하는데, 인형(중고품 가능)을 기부한 가족 고객에게는 어린이 1명에 한해 무료입장 하는 이벤트를 한다.

행사에서 모인 인형은 복지단체 또는 불우이웃에 전달할 예정이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