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육종학의 아버지' 우장춘 박사를 아시나요?

농진청, 20일 서거 60주기 추모제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9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우장춘 박사는 우리나라 육종 연구와 원예 연구의 기틀을 마련한 공로로 인해 '육종학의 아버지'라 불린다.

'육종학의 아버지' 우장춘 박사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우장춘 박사의 서거 60주기 추모제를 오는 20일 전북혁신도시에 위치한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의 원예특작 분야의 원로 연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하며, 추모사 낭독, 헌화, 분향, 우장춘상 수여식이 진행된다.

우장춘 박사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초대원장으로 재직하면서 1950년대 한국의 농업 부흥을 위해 일생을 바쳤으며, 우리나라 원예 연구의 기틀을 마련했다.

1898년 일본에서 태어나 육종 연구에 몰두하던 우 박사는 1950년 우리 정부의 초청으로 귀국해 1959년까지 한국농업과학연구소장, 중앙원예기술원장, 원예시험장장을 지냈다.

대표적인 연구 업적으로는 배추속 식물의 게놈분석을 시도해 다른 종(種) 간의 교배에 성공한 '종의 합성' 논문이 있다. 이는 세계적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다윈의 이론 중 '종은 자연도태의 결과로 성립된다'는 설을 보충하는 이론이 됐다.

또한 수입에 의존하던 배추와 무의 대량 생산 연구와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강원도 감자 개량, 제주도 환경에 알맞은 감귤 재배 등 채소 종자 자급과 식량난 해결에 크게 기여했다. 우장춘 박사는 1959년 8월 10일 숨을 거뒀으며, 대한민국 문화포장을 받았다.

황정환 원예특작과학원장은 "우장춘 박사는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위해 헌신하며 농업 육종의 역사를 새로 세웠다"면서 "그가 뿌린 씨앗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원예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