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김병원 농협 회장 "전세계 농협 대표들과 중소농 육성 공감대 형성"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개최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 위한 중소농 지원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1: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17일 "전세계 농업협동조합 대표들과 지속가능한 농업의 필수조건인 중소농 육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이 개최됐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지난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된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ICAO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의 농업분과기구로 1951년 창설되어 전세계 28개국 33개 회원기관(전국단위 농업협동조합연합회)으로 이뤄졌으며 한국 농협중앙회가 1998년부터 사무국을 맡아 운영 중이다.

이번 집행위원회에는 김병원 농협 회장을 비롯해 노르웨이·일본·폴란드·우간다·말레이시아·터키·브라질·인도 등의 농업 협동조합 대표들이 참석해 대륙별·국가별 농업 현안 및 주요 이슈에 대해 협의했다.

이후 '중소농의 권익제고'를 주제로 진행된 국제포럼에서 마리에 하가 UN 세계작물다양성재단 수석집행위원, 레이다 알마스 노르웨이과학기술대 교수 등 4명의 연사는 작물 품질개량 및 보존에 대한 중소농의 기여와 권리에 대해 역설하며, 정부와 협동조합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병원 ICAO 회장은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해 전세계 농식품 생산의 7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중소농이 안정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회의에 참석한 협동조합 대표들과 농작물재해보험제도 활성화 및 농기업 생산 가공품에 대한 세금감면제도 확대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병원 ICAO 회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전세계 농업협동조합 대표들과 지속가능한 농업의 필수조건인 중소농 육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전세계 농업협동조합의 대표기관인 ICAO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실천의 촉매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오른쪽)이 지난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된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