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 디지털 영상체험 특별전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 19일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9: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LG전자(대표이사 조성진)와 공동으로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문화재를 소재로 한 디지털 영상체험 특별전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을 오는 19일부터 6월 1일까지 경복궁(경회루 앞뜰)에서 주‧야간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위대한 대한민국 문화유산전'은 일제 식민통치를 거부하고 자주독립 의지와 역량을 보여주며 3·1운동과 지속적인 독립운동의 구심점이 됐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역사를 문화재 콘텐츠로 엮은 디지털 영상전시다.

전시는 '100년의 대한민국'을 주제로 3개 부문의 전시와 체험구역으로 구성했다. 독립운동가와 대한민국임시정부 회의실, 전시장소인 경복궁의 100년 역사를 소개하는 편집 영상을 볼 수 있다.

전시관에 들어서면 '역사와 문화재' 구역을 가장 먼저 만난다.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소개하면서 3·1 독립선언서(등록문화재 제664-1~2호), 한국광복군 서명문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9호),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에서 사용한 권총과 백범 김구 회중시계(등록문화재 제441호) 등 독립열사들의 유품(복제품 포함)과 3‧1운동 등 당시 역사적 사건이 영상으로 소개된다.

두 번째 섹션인 '인물과 문화재'에서는 독립운동에 이바지한 역사적 인물의 흑백 사진을 원색으로 복원한 영상을 상영한다. 김구, 안중근, 유관순, 윤봉길 등 독립운동가 4명의 사진을 원색 복원해 전시한다. 또한, 일제강점기 수난의 시대를 거쳐 온 경복궁의 변화를 영상으로 구성한 '100년 과거와 미래의 경복궁', 독립운동 주요 인물의 기념관 소개와 함께 LG의 독립운동 분야 사회공헌을 소개하는 '항일독립유산과 후원활동',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사료와 영상이 펼쳐진다.

전시장 전경 [사진=문화재청]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회의실 구역은 의자와 책상, 명패, 다기도구 등 각종 소품으로 전시실을 꾸몄다. 이곳에서는 태극기와 관련한 영상을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인공지능 역사문화 체험존'과 100년의 대한민국 문화유산을 고화질의 빔프로젝트로 생생하게 관람하는 '대한민국 역사문화 시네빔관'이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문화재청과 LG전자가 2015년부터 문화재 홍보와 문화콘텐츠 개발을 위한 문화재지킴이 협약으로 추진하는 연속 사업으로 독립기념관, 한국문화재재단(문화유산채널), 식민지역사박물관, 안중근의사숭모기념회, 예산군 등이 지원했다. 경복궁 야간관람(5월 19일~6월 1일, 오후 7시~9시30분)과 연계해 야간에도 운영할 계획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