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국세청 조사4국, 오리온 세무조사 착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8:4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오리온이 16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으면서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요원들이 기습 방문, 현장 조사와 자료를 확보하고 오후 3시경 철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전담부서로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리는 조사4국이 투입됐다. 조사4국은 탈세나 비자금 조성 등 비리 의혹을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부서다.

세무조사 배경에 대해 회사 측은 조사 사유 등에 대해 파악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날 국세청이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국내법인 등 총 104곳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오리온도 조사대상에 포함된 것 아니냔 관측이 나오고 잇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세청이 본사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조사 이유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오리온 사옥 [이미지=오리온]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