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신환 “민주당, 먼저 손 내밀어야”, 나경원 “바른미래당 제자리 찾았다”

오 신임 원내대표, 16일 나경원 예방
오 "이인영·나경원 심부름 하겠다"
나 "어느새 원내대표 왕누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나 원내대표는 옛 새누리당, 바른정당 출신인 오 원내대표를 환영하며 야당으로 제자리를 찾았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 원내대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 사이를 오가며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9.05.16 kilroy023@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예방한 오 원내대표를 만나 “오신환 원내대표 당선을 통해 이제 바른미래당이 야당으로서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실 때다. 야당으로서의 제자리를 차지했다고 생각”한다며 “같이해야 할 일이 많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 견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며 힘을 실었다.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님은 제가 국회 들어올 때 공동선대위원장 맡으셔서 자기 선거처럼 뛰어주신 그런 분으로 저로서는 굉장히 의미”라며 “그만큼 제가 더 쉽고 가깝게 소통하면서 국회 정상화되고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는 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 정상화 하는 데 있어서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또 나 원내대표님이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 정상화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에서 합리적인 목소리 내고 이번에 국회 파국으로 가는 과정에서 바로 자리매김 했던 것을 기억한다”며 “국회 여는 것만이 만사가 아니라 역할을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소통하리라 생각하고 그 과정에서 제가 심부름 할 일 있으면 왔다갔다 하겠다”고 약속했고, 이에 나 원내대표는 “제가 어느새 왕누나가 됐다”고 화답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