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 고층아파트·저층임대 함께 조성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0: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이 고층 아파트와 저층 임대주택을 함께 짓는 재개발사업을 추진해 총 2700여 가구 단지로 탈바꿈한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열린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노원구 중계본동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노원구 중계동 30-3번지 일대 중계본동 주택재개발정비구역은 일명 '백사마을'로 잘 알려진 곳이다. 지난 2009년 5월 처음으로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이어 2012년 6월 노후된 주거지의 특성을 보전하면서 임대주택을 건설하는 주거지보전사업을 포함하는 내용으로 정비계획이 변경됐다.

주거지보전사업은 재개발구역에서 기존 마을의 지형, 터, 골목길 및 생활상과 같은 해당 주거지의 특성 보전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저층 주택과 임대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가결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공동주택용지에는 최고 20층 높이로 2000가구의 분양용 아파트가 조성된다. 주거지보전용지에는 최고 4층 높이로 698가구의 임대주택이 건립된다. 이와 함께 당초 20층으로 계획된 아파트 동 가운데 고지대에 위치한 일부 동의 높이를 조정했다.

서울시는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에 따라 향후 서울에 남겨진 마지막 달동네라고 불리우는 중계본동 주택재개발지역 정비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백사마을 위치도 [자료=서울시]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