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연예

[영상] 퇴사 앞둔 EXID 하니·정화 “팀 해체 아니다! 걱정 NO”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9: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의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열렸다.

EXID는 이번 앨범을 끝으로 멤버 하니와 정화가 회사를 떠날 예정이다. 이번 활동 이후로 국내에서는 한동안 5인조 완전체를 볼 수 없게 된다.

EXID는 이에 대해 전환기에 들어가는 것일 뿐 해체는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LE는 “이번 앨범이 ‘마지막 앨범’이라는 말씀들이 많은데 절대 마지막이 아니다. 재계약을 안 하는 멤버가 있기 때문에 ‘해체’라고 해석하실 수도 있지만 5명에게 팀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끼리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오히려 저희가 서로를 더 이해하고 사랑하고 인정하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할 수 있던 것 같다. 아직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은 멤버들의 3인조 활동 여부에 대해서도 밝혔다. 솔지는 "3인 체제의 EXID는 없을 것 같다. 유닛으로는 있을 수 있겠지만 EXID는 다섯이 함께 하고 싶다"고 전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