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나를 바라보고,세상을 응시한 조순호의 회화 ‘취석재일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7: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란 편집위원= 화가 조순호가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월전미술문화재단 한벽원갤러리에서 초대전을 갖는다. 조순호는 오는 5월 17일부터 6월 2일까지 ‘취석재 일기’라는 타이틀로 개인전을 개최한다.

한벽원갤러리는 서울대학교 교수를 역임한 ‘한국화단의 거두’ 월전 장우성(1921~2005) 화백이 설립한 미술관으로, 월전의 주요 작품을 상설전시하는 한편으로 매년 후대 한국화가들을 초대해 작품전을 열고 있는 공간이다.

조순호 ‘무제-취석재 일기’. 종이에 수묵. [사진=월전미술문화재단 한벽원갤러리]

이번 전시에는 작가 자신의 모습을 투영한 인물화를 비롯해 자연의 여러 단면을 담은 한국화들이 출품된다. 그동안 조순호는 새, 꽃, 동물, 잡초 등 우리 주변에서 자주 접하는 대상들을 수묵 또는 채색화로 담백하게 표현해왔다. 근래에는 인물 표현에도 집중해 화가 자신을 연상케 하는 인물화와 누드화도 그리고 있다.

조순호의 회화는 간결하면서도 가뿐한 것이 특징이다. 어깨에 힘을 잔뜩 준 그림과는 거리가 먼 그의 수묵화는 진솔한 표현이 싱그럽다. 일필휘지하듯 쓰윽쓰윽 그려나간 그림들에선 옛 문인화를 연상케 하는 담백한 격조가 느껴진다. 한편 이번에 출품되는 인물화는 어눌하나 압축된 표정에서 번뇌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살필 수 있다.

취석재는 작가 자신의 작업실을 일컫는 말로, 이번 전시는 매일 매일 일기쓰듯 작업실에서 그린 일련의 일기형 연작이 한데 모였다. 조순호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대학원을 나와 현재 대진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art2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