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미세먼지가 발목' 한전, 1분기 6299억원 영업손실 역대 최악

LNG가격 상승으로 전력구입비 7000억원 증가
원전이용률 증가했지만 화력발전소 가동중지↑
산업부 "전기요금 인상 검토하고 있지 않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5: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한국전력공사의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원전이용률 개선에도 불구하고 고유가로 인해 액화천연가스(LNG) 비용이 상승하면서 실적이 악화됐다. 최악의 미세먼지로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이 줄어든 점도 실적 악화의 원인이다. 

14일 한전은 올해 1분기에 연결 기준 6299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작년 1분기 영업손실 1276억원 대비 5023억원 증가한 수치로, 작년 4분기(-7885억원)에 이어 2분기 연속 적자다. 개별기준으로 2조4000억원 영업적자다.

◆ 국제유가 상승으로 전력구입비 13.7% 증가…판매수익 3000억 감소

한전은 1분기 적자 원인으로 전년 동계(1~2월) 혹한 대비 기온 상승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저효과로 인한 판매량 감소,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 등을 지목했다.

서부발전 태안발전소 전경 [사진=서부발전]

이로 인한 전력수요 감소로 지난 1분기에는 전력판매량이 1.4% 감소했다. 용도별로 보면 일반용 전기는 3.8%, 교육용은 6.5% 줄었고 산업용은 0.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기판매수익은 3000억원 줄었다.

전력수요감소는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을 0.7% 줄이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었다. 그러나 작년 하반기에 국제연료가격이 높게 형성되면서 올해 1분기 전력구입비가 7000억원(13.7%) 증가해 이러한 효과가 상쇄됐다.

올 1분기 전력시장가격(SMP)은 키로와트시(KWh)당 110원으로 지난해 1분기(94.7원)에 비해 16.1% 올랐다.

두바이유 현물 시세는 2017년 3분기에 50.5달러를 기록한 이후 계속 가격이 상승해 작년 3분기에는 74.3달러까지 치솟았다. 이에 따라 발전용 LNG가격은 작년 1분기 톤(t)당 76만7000원에서 올 1분기 87만원으로 올랐다.

한전 관계자는 "통상 국제유가는 5개월 늦게 LNG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에 1분기 실적에는 높은 구간의 LNG가격이 반영됐다"며 "2분기에는 작년 4분기 부분이 반영되기 때문에 전력구입비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중지로 인한 전력구입비는 4000억 증가

계획예방정비 혹은 미세먼지 감축 과정에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하거나 가동중지한 점도 영업손실에 영향을 미쳤다. 이 경우 LNG발전을 늘려야 하기 때문에 전력구입비가 늘어나게 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에 발생한 태안화력발전소 사망사고로 인해 석탄화력발전소가 일부 가동중지됐다. 봄철 상한제약도 잇따라 시행되면서 현재 전체 석탄발전 60기 중에서 23기가 정지됐다.

전남 영광읍 홍농읍에 소재한 한빛원전 3호기(왼쪽)와 4호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전체적인 발전량 감소(2018년 1분기 64.7→2019년 1분기 58 테라와트시(TWh))에 따라 전력구입비는 약 4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기간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는 6518t에서 4656t으로 줄었다.

다만 원전이용률 증가로 인해 연료비는 감소했다. 한전에 따르면 대규모 계획예방정비 종료로 원전이용률이 지난해 1분기 54.9%에서 올 1분기 75.8%로 크게 상승했다. 발전자회사의 석탄발전량도 10.9% 하락해 연료비는 4000억원 줄어들었다.

한전 관계자는 "정비대상 원전의 보수가 마무리되는 등 원전이 순차적으로 재가동됨에 따라 원전이용률 상승이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한전 1분기 영업손실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요금과 관련된 부분은 1분기 실적만으로 판단하지는 않는다. 전기요금은 모든 국민에게 부담을 주기 때문에 논의에 신중해야 한다"고 전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