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버스 파업, 14일 최대 고비…결렬시 7400대 멈춰

14일 지방노동위원회 막판 협상…결렬시 파업 현실화
서울시 "요금인상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7:5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서울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오는 14일 지방노동위원회 조정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정이 최종 불발되면 파업이 현실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13일 서울시버스노동조합과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14일 오후 3시 서울지방노동위원회 2차 쟁의조정회의에서 막판 협상에 나선다.

파업이 현실화되면 서울버스는 15일 오전 4시 첫차부터 마을버스를 제외한 시내 버스 전체가 운행을 중단하게 된다.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버스 회사는 서울 시내버스 전체 65개사 중 61개사다. 버스 대수는 약 7400대에 이른다.

서울역 인근 서울 시내버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서울시버스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무시간 단축을 비롯해 5.9% 임금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임금 인상과 복지기금 연장에 반대 입장이다.

이날 서울시는 버스노조의 파업 움직임과 관련 버스요금을 올릴 계획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서울 버스 요금은 2015년 6월27일 성인 교통카드 기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150원 인상된 후 4년째 동결 상태다.

김의승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서울시는 버스 요금 인상요인이 없는데 경기도에서 필요하다고 해서 시민의 부담을 늘릴 순 없다"며 "명분도 없이 어떻게 요금을 올릴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서울시는 작년부터 300명을 추가로 채용했고 운영횟수를 줄이는 등 주 52시간제에 대해 선도적으로 준비해왔고 시행을 하고 있다"며 "14일로 예정된 조정위원회를 통해 원만하게 타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 버스 기사의 평균 근로 시간은 47.5시간. 평균 임금(3호봉 기준)은 경기도보다 80만원 많은 390여만원 수준이다.

현재 서울시 버스노조는 △완전한 주 45시간제 △63세로 정년 연장 △자녀 학자금 지급 등 3가지 요구조건을 놓고 시와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시는 파업을 대비해 지하철 증편 및 운행시간 연장, 택시 부제 해제, 전세버스 투입 등을 준비 중이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