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금융위 “아시아나항공 이르면 7월 입찰 공고”

주간사 선정후 매도자 실사 준비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이르면 7월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입찰(매각) 공고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이세훈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은 13일 기업구조조정제도 점검 태스크포스(TF) 킥오프 회의와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번에 주간사를 선정하고 매도자 실사를 준비중에 있다”며 “빨리 진행되면 7월 중 입찰(공고)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수합병(M&A)가 굉장히 오래걸리고 준비할 것도 많아서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야 할 것”이라며 “실사 등이 마무리되면 기본 매각 구조 등을 짜게 될 것이고 그걸 토대로 입찰 공고 단계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KDB산업은행에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을 제출하고, 매각계획을 밝혔다. 유려한 인수 후보군으로는 SK, 한화, CJ ,롯데그룹 등이 꼽히고 있으나, 대부분 기업들이 "인수 계획이 없다"고 부인한 상황이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