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 가전기업 프리미엄 시장 진격, 고가 가전 국산화 가속

1만 위안 이상 고가 가전 제품 시장에서 중국산 브랜드 영향력 확대
프리미엄 브랜드 론칭하면서 한국·이탈리아 등 외국 전문가 대거 영입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7:4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Casarte, COLMO, Metz Classic, XESS… 이름만 보면 유럽과 미국 등 서양 브랜드 같지만 실은 최근 중국 가전업체가 앞다퉈 론칭한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들이다. 중국 가전 업체들이 가성비와 저가 이미지를 벗고 고급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제조사의 이름보다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내세우고 있는 것. 

최근 몇 년 소득 증대, 고성능 디자인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스마트홈 시스템 확산 등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고가의 제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생겨난 전략이다. 중국 가전제품 업체들은 프리미엄 브랜드를 앞세우고 외국의 유명 디자이너를 영입하거나, 유럽의 가전 기업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대하고 있다. 

◆ 하이얼 프리미엄 브랜드 각종 가전에서 지멘스·삼성 등 수입 브랜드 제처 

Casarte(卡薩帝 카사디)는 중국 하이얼(海爾)이 출시한 프리미엄 브랜드다. 주력 제품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와인 저장고 등이다. 중국 시장조사 기관에 빠르면, 올해 중국 프리미임 냉장고 시장에서 카사디의 시장 점유율은 50%에 달했다. 동일 가격대의 지멘스, 파나소닉, 삼성의 경쟁 제품을 가볍게 따돌리고 중국 시장에 안착한 것으로 분석된다.

냉장고 외에도 에어컨과 세탁기 등 대당 1만 위안(약 170만원) 이상의 고가 가전 시장에서 카사디 판매량은 모두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XESS는 중국 유명 TV 제조사인 TCL이 2016년 여름 중국의 중산층과 엘리트 계층을 겨냥해 출시한 프리미엄 브랜드다. 감각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고가 TV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지난해 여름 출시한 신제품 리빙윈도(Living Window)는 예술작품을 연상케하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화제가 됐다. TCL는 리빙윈도 시리즈 가격을 같은 규격의 소니 TV와 비슷한 수준인 1만19999위안~1만9999위안에 출시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다른 중국의 가전 업체인 메이디도 지난해 10월 COLMO라는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브랜드를 론칭했다. 가스레인지, 냉장고, 가스레인지 후드 등 주방가전과 세탁기 등 6가지 제품을 출시하고 지난해 12월부터 판매에 돌입했다.

메이디는 COLMO 브랜드를 론칭하면서 한국 가전 디자인 전문가를 대거 영입하고, 이후 독일·이탈리아 산업 디자인 전문가와 협업을 통해 고급 가전 제품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하이신은 지난해 8월 가전계의 '루이뷔통'이라는 별명을 가진 유럽 가전 브랜드 고렌예(Gorenje)를 인수, 중국 가전 프리미엄 가전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중국 기업의 프리미엄 가전 시장 진출은 국내에 그치지 않는다.지난 2015년 6월 독일 Metz의 TV사업 부문을 인수한 촹웨이는 Metz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워 독일 등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국산 가전의 프리미엄 추세는 압력밥솥 등 소형 가전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소형 디자인 가전업체로 유명한 중국 주양롄혀(九陽聯合)는 최근 영국 런던에서 자체 개발한 압력솥 출시 기념회를 열었다. 영국 미슐랭 레스토랑 셰프까지 동원된 출시회는 중국 국내에서 큰 화제가 됐다.

밥솥은 중국인들의 식생활에서도 빠질 수 없는 생활 가전인데, 그간 한국과 일본 제품을 능가하는 국산 제품이 없었다. 이 때문에 한국과 일본에 여행을 간 중국인들이 현지에서 압력밥솥을 사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 국산 브랜드가 혁신적인 기술을 응용한 압력밥솥을 출시하고, 유럽 시장에서 홍보 행사를 진행하자 시장의 반응이 뜨거웠다.

하이얼 Casarte 브랜드 냉장고와 기타 가전

 ◆ 중국 세계 2대 스마트 가전 시장, 성장 잠재력 기대 

중국 후롄왕저우칸(互聯網周刊)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스마트 가전 시장은 65억 3200만 달러 규모로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으로 도약했다. 시장 총량에서는 미국의 189억 달러의 절 반에 그치고 있어 향후 잠재 성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후롄왕저우칸은 중국의 거대한 스마트 가전 시장에 전 세계 가전 업계가 눈독을 들이고 있지만, 이미 상당한 실력을 갖춘 중국 국내 업체들의 경쟁력이 만만치 않다고 평가했다.

다양한 전기 제품에서 가성비로 품질을 인정받았고, 첨단 과학기술의 진보로 중국 기술력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도 달라졌기 때문이다.

5G 기술과 상용화,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 컴퓨팅 등 스마트 가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분야에서 중국의 기술력은 이미 선진 그룹에 진입해 있다. 여기에 외국 브랜드보다 철저한 A/S가 가능한 점도 중국 국산 가전제품 업체의 중요한 경쟁력이다.

중국 가전 업계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국산 브랜드가 외국 유명 브랜드를 추월한 것처럼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도 국산 돌풍이 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