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방통위, 통신3사 5G 과열 경쟁 '경고'...긴급회의 소집

LG전자 V50 씽큐 출시 후 경쟁 격화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가 5G(5세대이동통신)폰을 둘러싸고 불법 보조금 살포 등 시장 과열 양상이 나타나자 이통3사에 경고음을 보냈다.

                                             [로고=방송통신위원회]

13일 정부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방통위는 이날 오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단말기 유통담당 임원들과의 회의를 소집했다.

방통위는 이통3사 임원들에게 계속 시장 과열 양상이 나타날 경우 과징금 부과 등 처벌할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LG전자는 5G 스마트폰 'V50씽큐'를 출시했다. 이것으로 5G폰 2대의 라인업이 갖춰지며 5G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한 이통3사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

온라인 시장에선 출고가가 190만원 호가하는 V50 씽큐가 공짜폰에 10만원까지 얹어 판매하는 상황도 연출됐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V50 씽큐 출시와 함께 통신사별 공시지원금을 발표했는데 최대 20만원까지 지원금이 차이가 났다"면서 "이 같은 차이는 불법 보조금 살포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였다"고 귀띔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