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최헌규의 금일 중국] 도시생활 바꾸는 미래 상점, 알리바바 신소매 현장 허마셴셩 다시 가보니...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5: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아침에 막 눈을 뜬 주부가 침대에서 앱으로 매장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아침거리를 쇼핑한다. 장바구니를 모두 담으면 결제도 자동 완료된다. 화장실에 들렀다가 거실로 나가면 신선한 채소와 생선이 어느새 현관문 앞에 도착해 있다. ‘

허취팡(盒區房)안에 사는 중국 대도시 주부들의 쇼핑 풍경이다. 허취팡은 알리바바의 신선식품 취급점인 허마셴셩(盒馬鮮生) 을 이용할 수 있는 구역(거리) 안의 아파트를 일컫는 말이다. 아파트는 대체로 매장서 3km 거리에 위치해 있고, 앱으로 쇼핑을 마친 후 30분 안에 주문한 물건을 받을 수 있다.

편리성 때문에 아파트를 구입할 때 우선 체크포인트도 달라졌다. 지하철이나 학군보다는 허취팡내에 있는 집인지 여부를 먼저 묻는 것이다. 이는 집값과도 직결된다. 최근에는 ‘결혼은 ‘후이타이랑(만화 속의 이상형 남자 캐릭터)’과 하고 집을 사려면 허취팡에 사라(嫁人就嫁灰太狼,买房要买盒区房)’는 말까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허마셴셩은 지난 2016년 1월 '신선식품 총알 배송, 매장 내 즉석조리'를 콘셉트로 해 알리바바가 상하이(上海)에서 맨 처음 문을 연 신 소매 신유통 업체다. 중국 인터넷 IT 대기업 알리바바는 주요 도시 주거지를 모두 허취팡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야심하에 ‘신 소매’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5월 초 현재 허마 매장은 중국 전역 22개 도시에 총 150개로 늘어났다.

베이징의 경우 지난 2017년 차오양취(朝陽區)에 첫 번째 허마셴셩 점포가 문을 연후 2019년 5월 현재까지 모두 24개 점이 들어섰다. 올해 들어서도 4월 전후에만 4개의 점포가 개설됐고 얼마 전인 5월 1일에는 전국 150번째 점포인 베이징 완요우후이(万優匯)점이 문을 열었다. 웬만한 매장 일평균 매출은 개장 후 금새 80만위안이 넘을 정도로 영업 상황도 괘나 좋은 편이다.

5월 11일 베이징 차오양취(朝陽區) 왕징가(望京街) 맥도널드점 옆에 위치한 허마셴셩 왕징완커(望京万科)점. 점심 무렵 이 매장은 쇼핑 고객들과 신선식품 조리구역(매장내 식당)의 식사 손님들로 발디딜틈 없이 붐볐다. 직접 고른 가재와 랍스터 요리로 점심식사를 하던 한 고객은 “싸고 신선한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어 매주 두어번은 이곳에 들른다”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마윈(馬云)은 신소매를 주창하며 중국 유통 소비현장의 쇼핑 풍속도를 바꿔놨다. 온·오프를 결합한 신소매 유통혁명으로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주요 도시 주민들은 제품 주문과 현장 조리, 결재 등에서 종전과 전혀 다른 장보기 경험을 하게 됐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베이징의 허마셴셩 왕징 완커점 매장 내 요리 코너에서 고객들이 현장에서 구입한 신선 식재료를 사용해 즉석 조리한 음식으로 점심을 즐기고 있다.  2019. 05.11 chk@newspim.com

허마셴셩 고객 가운데 아침에 일어나 침대에 누운 채, 또는 거실 소파에 기대 장을 보는‘손가락 쇼핑족’, 즉 모바일 주문 결제 손님이 전체의 60%에 이른다. 모바일 앱으로 주문을 받은 매장내 점원들이 실시간으로 물건을 담아 매장 내 컨베이어 시스템에 올리면 30분내에 배송이 완료된다.

베이징 왕징의 허마셴셩 완커점에서 만난 여성 점원 류(劉) 씨는 "매장을 직접 찾는 고객과 집에서 앱으로 물건을 주문하는 고객 비중이 각각 절반씩 된다"며 "최근에는 모바일 앱으로 주문하는 온라인 손님이 점점 많아지는 추세"라고 소개했다.

허마센셩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전 세계 100여개국으로부터 신선식품을 조달할 정도로 완벽한 글로벌 소싱 체계를 갖추고 있다. 허마셴셩의 최대 경쟁력인 신선도를 최고상태로 유지할 수 있는 비결 중 하나다.  왕징 완커점 류 씨는 "기포가 부글거리는 유리 어항 속을 가르키며 “저것은 보스턴에서 공수해온 랍스터입니다. 이 매장에서 판매하는 제품의 50%는 바다를 건너온 것이지요”라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허마셴셩의 결재와 매장 전략 등에서 최근 들어 조금씩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처음에는 결제를 알리바바 모바일 페이인 즈푸바오(알리페이)로 한정했지만 2018년 말부터는 현금결제를 다시 도입했고 매장 다원화 전략을 적극 추진하고 나섰으며 라오쯔하오(유서 깊은 전통브랜드) 등으로 제품 구색도 넓혀가고 있다.

무엇보다 허마셴셩외에 매장 형태를 다원화하는 전략으로 신 소매의 새로운 실험을 추진하고 나섰다. 허마셴셩 단일 회원점 형태를 벗어나 최근 허마차이스(盒馬菜市) 등 각양각색의 신 업태를 확대 개설하고 나섰다. 특히 허마차이스가 공전의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2019년 한해에만 신 업태가 벌써 41개 점으로 늘어났다. 신업태 신규점 개설은 특히 베이징과 상하이 시안(西安) 우한(武漢) 청두(成都) 등지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중 허마차이스는 주로 교외에 점포를 내고, 허마셴셩과 달리 조리 식당구를 없앤 채 채소 과일 등을 무포장 상태로 판매한다. 또 신선한 해산물을 강조한 허마미니(盒馬mini), 오피스 빌딩가를 거점으로 한 편의점 ‘허마(盒馬)F2’, 아예 점포없이 배달위주로 판매하는 ‘허마샤오잔(盒馬小站)’도 신소매의 새로운 얼굴로 호평을 얻고 있다.

통계기관 이관에 따르면 중국 신선식품 시장은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6%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지속해왔다. 2018년에는 전체 시장규모가 2조위안으로 불어났다. 알리바바가 허마차이스 등으로 신업태 모델을 세분화 해가면서 허마센셩 회원 전략을 다원화 해나가는 이유라고 할 수 있다.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