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대구 시내버스 노조, 오는 15일 총파업 결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09: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 = 대구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압도적 찬성률로 오는 15일 총파업 참여를 결의했다. 2004년 총파업 이후 15년 간 파업이 없어서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교통난이 우려된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이하 자동차노련) 대구버스노조는 지난 8일 오전 4시부터 치른 파업 찬반투표 결과 찬성률 96.9%로 파업 참여가 가결됐다고 10일 밝혔다. 재적 조합원 3천125명 중 2천824명이 투표에 참가, 2천737명이 파업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79명, 무효 8명, 기권 301명 등이었다.

이에 따라 14일로 예정된 경북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쟁의조정에서 노사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대구 시내버스 업체 26곳 가운데 22곳의 노조가 15일 오전 4시를 기해 일제히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

노조 측은 대구시 전체 가용 차량 1천617대 중 약 80%에 달하는 1천299대가 파업 대상이다.

노사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보전과 정년 2년 연장 등의 문제에 대해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다. 노조는 △주 52시간제를 도입하면 10%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임금을 이전 수준으로 보전 △정년을 기존 61세에서 63세까지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 측은 재정을 이유로 탄력근무제 도입 등 대안을 찾자는 입장이다.

이에대해 자동차노련은 환승할인제 등으로 발생하는 손실을 중앙정부가 보전해 줄 것도 요구하고 있지만, 국토교통부는 노선버스 업무가 지방자치단체 소관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