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박근혜·이명박, 재판 확정 안돼 사면 어렵다"

보수진영 요구..."전임자들, 누구보다 제가 부담"
"재판 확정 전 사면 말 자체가 어려워" 우회적 거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2: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보수진영에서 요구하고 있는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대해 "재판이 확정되지 않아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권 2년을 맞아 실시한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특별대담에서 "박근혜·이명박 두 전임 대통령께서 처해 있는 상황은 정말 가슴 아프다"며 "제 전임자 분들이기 때문에 누구보다 제가 가슴이 아프고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 재판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상황에서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며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 이후에 생각하겠다는 말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재판이 확정되기 이전에 사면을 말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라고 거듭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