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일문일답] 문대통령 "일자리·양극화에 정부도 아픔 느낀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1: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문 대통령은 9일 저녁 KBS 특별대담 '문재인 정부 2년,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정치, 사회, 경제 등 각분야 국정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경제성장률 부진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발언 전문이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경제성장률이 1분기 마이너스 0.3퍼센트, 경제 괜찮은건가

▲걱정되는 부분이다. 앞으로 만회해 나가야하는 부분인데 3월에는 저성장 원인이었던 수출 부진 및 투자부진이 서서히 좋아지는 추세다, 정부나 한국은행에서는 2분기부터 좋아져 하반기에는 중후반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런데 다른 해외기관들이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는 경우가 있고, 지난 2년 동안 대통령 행보 중 인상깊은 장면 꼽으라면 5.18 기념식에서 유족들 위로해주는 장면, 대통령으로부터 공감 읽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 수치는 괜찮고 괜찮아질거라고 말했지만 사실 실생활에서 어려운 겪는 국민에게는 와닿지 않는다

▲우리가 분명하게 인정해야할 것은 거시적으로 볼 때 한국경제가 크게 성공 거두었다는 것이다. 지난번 원로들과의 대화에서도 지금 우리가 크게 성공해 왔기 때문이라는 말씀 하셨는데 작년에 우리가 소득 3만불 넘어서면서 세계에서 7번째로 3만불 이상 크랩에 가입하게 됐다. 경제 성공은 우리가 인정하고 자부심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국민들에게 고르게 배분되지 않고 있어 양극화가 심하고, 낮은 계층 소득 늘지 않아 해결 안되고 일자리 늘려야 한다 이런 부분에 대해 정부도 똑같은 인식하고 아픔 느끼고 있다.

 

kilu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