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비건 방한일정 시작…내일 대북 식량지원 논의

이날 오후 청와대 예방해 정의용·김현종 만날듯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3:4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한국을 방문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10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공동주재하고 대북 식량지원을 논의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입국한 비건 대표는 9일 우리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서울 모처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한국에 첫 방문하는 스티븐 비건 대표는 내일(9일)부터 모레까지 서울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하고, 비핵화와 남북관계 실무협의체 회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2019.05.08 pangbin@newspim.com

비건 대표는 9~10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와 10일 워킹그룹 회의를 통해 대북 식량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한반도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청와대를 예방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도 면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한국의 대북식량 지원 방침에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식과 규모에 있어서도 한국 측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대북 식량지원을) 진행해 나간다면 우리는 개입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