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美, 대북 식량지원 발표 제외 논란...靑 "있었던 내용 말한것"

"北 비핵화 궤도 이탈 방지, 비핵화 협상 재개가 핵심"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지지, 통화했던 내용 말씀드린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2:2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2: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와 백악관이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에 대해 다르게 발표했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8일 "다르지 않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실을 찾아 '미국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논의했다고 발표한 것에 비해 우리 측 발표에는 이 부분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비핵화 협상 재개방안에 포괄적으로 들어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7일 밤 35분 동안 전화통화를 했다. [사진=청와대]

이 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 관련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이뤄진 통화의 핵심"이라며 "포괄적으로 FFVD가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에 지지 의사를 표했다는 발표 내용에 대해서도 "미국이 어느 수준까지 발표할지 알수는 없지만 있었던 내용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 정상의 통화 이후 정부는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과 북한을 비핵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 백악관은 북한 상황 공유와 함께 FFVD를 이루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만 발표했다. 백악관 발표에서는 대북 지원에 대한 부분이 빠진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이후 한국정부는 신중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며 "북한을 둘러싸고 있는 상황을 완전히 깨지 않고 관리가 되어지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