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 2019' 조직 위원회 출범

중기부, 8일 여의도서 조직위원회 출범식 개최
'ComeUp 2019' 오는 11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 열려...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알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서울 여의도 르호봇 비즈니스센터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 2019'의 준비를 위한 조직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ComeUp 2019' 행사는 오는 11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 부산 BEXCO(11월 25일~27일)와 서울 DDP(11월 26일~30일)에서 세계 각국에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리고 투자 유치·파트너쉽 체결 등 글로벌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다.

중기부는 이번 'ComeUp 2019' 행사를 통해 해외 벤처 투자자를 만나기 어려웠던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게 해외 벤처 투자자에게 알려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네트워크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ComeUp 2019'에서는 민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행사를 기획하는 등 정부 주도의 의사 결정 구조를 최소화하고 민간의 자율성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조직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스타트업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조직 위원회는 총 16명이며, 김봉진 위원장(배달의 민족 대표)과 석종훈 위원장(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 실장) 2인의 공동 위원장과 민간 전문가 14명을 조직 위원으로 구성했다. 조직 위원에는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사무국장 등이 포함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조직 위원회 출범식에서 조직 위원 16명에게 직접 위촉장을 수여하며, 한국의 'ComeUp 2019' 행사가 핀란드의 'SLUSH', 미국의 'CES'와 같은 세계적인 행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열정과 노력을 다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봉진 민간 위원장은 "민간과 정부가 협력해 글로벌 스타트업을 위한 상생 프로젝트를 멋지게 만든다면, 한국은 명실상부한 스타트업의 중심지, 글로벌 스타트업을 이끌어 가는 핵심 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