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김수현 靑 정책실장 “지난 2년간 변화, 국민 기대 수준인가 의문”

7일 문재인정부 2주년 정책 컨퍼런스
"방향성은 맞지만 방법론은 평가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수습기자 = 김수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이 문재인정부 2주년 정책 컨퍼런스인 ‘2년의 변화, 3년의 희망’에서 축사를 통해 “희망을 변화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정책질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 2년간 나름대로 변화를 위해서 노력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고 자부한다”면서도 “2년 동안 변화가 2년 전 국민이 기대한 그 수준인가에 대해서는 스스로 채찍질 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2019.05.07 kilroy023@newspim.com

김 정책실장은 “물론 방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지만 방법론과 속도에 대해서는 엄정히 평가해야 한다”면서 “더디거나 너무 빠른 곳 있으면 완급 조절하고 보완 할 것 있으면 서둘러서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찰이야말로 3년의 희망을 만드는 출발”이라면서 “경제, 사회, 인구 등 구조적 변화에 대해서는 국가 미래를 생각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컨퍼런스에서 다루는 여러 정책들을 바탕으로 국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보다 빨리 (변화가) 나타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