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쿠웨이트 교류협력 고삐죈 이낙연 총리 "기업에 힘이될 것"

쿠웨이트 공식방문 중인 이 총리
한-쿠웨이트 비즈니스 포럼 참석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현장 방문
수행기업인 초청 만찬간담회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우리나라 기업들이 쿠웨이트 ‘비전 2035’의 중심사업인 자베르 코즈웨이 건설에 참여하면서 양국 간 교류협력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쿠웨이트 순방 3일차를 맞은 이낙연 국무총리도 순방 수행 기업들에게 쿠웨이트의 석유산업 친환경화·고도화 도전을 당부하는 등 격려에 나섰다.

3일 총리실 등에 따르면 이날 이낙연 총리는 ‘한-쿠웨이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쿠웨이트 비전 2035’를 위한 양 국 간의 협력강화를 제안했다.

앞선 2일 사바 쿠웨이트 국왕을 예방한 이 총리는 쿠웨이트의 ‘비전 2035’ 실현을 위한 비전 2035 전략위원회(가칭) 신설을 제안한 바 있다. 당시 사바 국왕은 한국과 어떤 형식이든 위원회 설립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비전 2035는 쿠웨이트 국가개발계획으로 이 총리는 자베르 총리와의 회담을 통해 알주르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100억 달러 규모), 알주르 북부 수전력 담수화 발전소 사업(40억 달러), 무바라크 알카비르 항만정비사업(7억 달러), 뉴자흐라 공공병원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자인 서울대병원의 조속한 위탁운영체제 구축 등 8가지를 요청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핌 DB]

이낙연 총리는 포럼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뉴자흐라 병원, 쿠웨이트공항 제2터미널 위탁운영 및 압둘라 신도시 개발에도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무바라크 알-카비르 항만, 알-주르 북부 수전력담수화발전소, 알-주르 석유화학단지 등을 통해 쿠웨이트 미래 비전에 한국이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48개 한국기업이 참가란 이번 포럼에는 51개 쿠웨이트기업이 참여한 1:1 비즈니스 상담회 등 65건의 상담이 진행된 것으로 현지 소식통은 전했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현대중공업 등 우리기업들이 시공에 참여한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클린퓨얼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한 이 총리는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은 쿠웨이트내 노후화된 기존의 정유공장을 대폭 개보수하는 등 유황함유량을 기존 24%에서 5%로 감소하는 친환경 프로젝트를 말한다.

수행기업인 초청 만찬간담회에서는 우리 기업의 쿠웨이트 진출 방안과 애로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부 관계자는 “수행기업인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이 총리는 기업에 힘이 되는 정부가 되고 싶다는 언급을 했다”며 “해외 진출 기업을 지원하는데 정부가 많은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