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차, EV트렌드 코리아서 쏘울‧니로EV 전시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 홍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기아자동차가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EV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을 전시했다.

기아차가 이번에 내놓은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에 386km를 주행할 수 있다.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 주행거리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64kWh 배터리 기준 385km다.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공간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기아차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R.E.A.D. 시스템'도 선보였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다. 이후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온도·조명·진동·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쏘울 부스터 EV(사진에서 왼쪽), 니로EV(사진에서 오른쪽).[사진=기아자동차]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