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해외 연예

저스틴 비버, '전설' 에미넴 공개 디스…"신세대 랩 몰라"

SNS에 저격글…'더 링어' 언급하며 '세대차이'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0:3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악동' 이미지를 벗나 싶었던 저스틴 비버(24)가 전설의 래퍼 에미넴(46)을 저격했다.

NME 등 외신들은 2일(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저스틴 비버가 SNS를 통해 음악계 대선배 에미넴을 디스했다고 전했다. 

에미넴 [사진=유튜브 EminemMusic 계정 'Rap God' 뮤직비디오 캡처]

이에 따르면, 저스틴 비버는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에미넴의 2018년 앨범 '카미카제' 수록곡 '더 링어(The Ringer)'를 듣는 사진과 함께 함께 다음 글을 남겼다.

"에미넴을 인정하지만 신인 래퍼들을 디스하는 건 못봐주겠다. 신세대 랩이 얼마나 좋은데. 에미넴으로선 이해할 수 없겠지만."

에미넴의 '더 링어' 가사에는 젊은 래퍼 릴 펌(18)과 릴 잰(22)이 등장한다. 에미넴은 '더 링어'에서 이들이 구사하는 멈블랩(Mumble Rap)을 공개적으로 깎아내려 화제를 모았다. 멈블랩은 발음을 우물우물하거나 뭉개는, 또는 중얼거리는 랩 스타일이다.

주목할 것은 '에미넴으로선 이해할 수 없겠지만(He just doesn't understand it)'이라는 대목이다. 50대를 바라보는 에미넴이 젊은 래퍼들의 음악세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고 모욕한 셈이기 때문이다. 

저스틴 비버의 저격은 에미넴의 프리스타일 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에미넴은 지난해 말 선을 보인 11분간의 프리스타일 랩 도중 "가톨릭학교 출신인 저스틴 비버가 뒤로는 마약·마리화나를 팔고 있다"고 비판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