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팁스 신규 운영사 6개 선정...총 47개로 확대

신규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 부여...오는 6월부터 본격 시작

  • 기사입력 : 2019년05월01일 14: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1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혁신성장의 대표 기술차업 사업으로 자리매김한 팁스(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신규 운영사가 47개로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일 팁스 신규 운영사 6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신규 운영사는 △대기업·대학과 연계한 기술·인프라 활용 △4차산업 분야의 전문투자사 △지방창업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체계를 갖춘 투자사 총 6개를 선발해, 향후 다양한 분야의 유망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팁스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6개 신규 운영사는 △성공벤처인 참여-'김기사랩' △지방 운영사-'미래과학기술지주' △글로벌 진출-'빅베이슨캐피탈' △선도벤처기업-'씨엔티테크' △H/W기반-'엔피프틴파트너스' △오픈 이노베이션-'플래티넘기술투자'다.

신규 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이 부여되며, 정밀실사를 거쳐 기관별로 창업팀 추천권을 배정받아 오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망 창업팀 발굴·투자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제2벤처 붐 확산 전략'을 통해 팁스 성장단계별 지원체계를 고도화하기로 발표하고 오는 2022년까지 팁스 창업팀, 포스트 팁스 창업팀을 각각 연간 500개, 50개 지원하기 위해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팁스 창업팀 확대에 따라 역량있는 운영사의 지속적인 확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팁스가 민간주도의 대표적인 기술창업 사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