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전문] 이재용 “시스템반도체 1등, 의지‧열정‧끈기로 해낼 것”

문대통령 참석한 시스템반도체 비전선포식서 밝혀
“문대통령, 메모리 이어 시스템 반도체서도 1등 해달라 당부”
“무거운 책임감 느껴…사람‧기술 투자 더 적극적으로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굳은 의지와 열정, 끈기를 갖고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1등을 하겠다”고 30일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DSR)에서 개최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leehs@newspim.com

이 부회장은 “반도체는 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거대한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엔진이자, 우리 미래를 열어가는 데 꼭 필요한 동력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메모리에 이어서,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대통령께서) 당부하신 대로 확실히 1등을 하도록 하겠다”며 “굳은 의지와 열정, 그리고 끈기를 갖고 꼭,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그러면서 “말씀하신대로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성공을 위해서 사람과 기술에 대한 투자를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4대기업 총수 등 기업인들이 만나는 모습 [사진=청와대]

다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발언 전문이다.

대통령님, 그리고 귀빈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우리나라 미래에 대한 좋은 말씀들, 감명 깊게 들었습니다.
특히 대통령님께서 메모리반도체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등 반도체 구체적 이름까지 말씀하시면서 종합 반도체 강국의 비전을 제시하시고 ‘메이드 인 코리아’까지 말씀하실 때, 무거운 책임을 느꼈습니다.

지금까지 반도체는 산업의 쌀로 불렸습니다만, 이제 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거대한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엔진이자, 우리 미래를 열어가는 데 꼭 필요한 동력이라고 확신합니다.
메모리에 이어서,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당부하신 대로 확실히 1등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굳은 의지와 열정, 그리고 끈기를 갖고 꼭, 해내겠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성공을 위해서 사람과 기술에 대한 투자를 더 적극적으로 하겠습니다.
또 생태계 조성 상생에 대해서도 늘 잊지 않겠습니다.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멈추게 하지 않는 힘이라는 게 저의 개인적인 믿음이기도 합니다.

오늘 귀한 걸음을 해주신 대통령님과 귀빈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인사 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