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9세 여아 포함 탈북자 7명, 중국 공안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

외교부 "사안 인지 즉시 필요한 조치 중"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8: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9세 여아를 포함한 탈북자 7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에 놓여있는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북한 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는 "탈북해 중국 선양(瀋陽) 외곽지역에서 은신 중이던 최양(9)과 최양의 삼촌 강모(32)씨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북한정의연대는 "이들은 이번 달 초에 압록강을 넘어 탈북해 선양 외곽의 은신처에서 이동을 대기 중이었으며, 체포 당시 다른 5명의 탈북민도 함께 체포됐다"고 말했다.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외교부]

이 단체에 따르면 한국에 거주하는 최양의 어머니는 지난 28일 중국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다.

탈북자들은 26일까지 브로커를 통해 한국에 있는 가족 등과 연락을 주고받았으나 27일 오전부터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권리보호조약과 국제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하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사항을 인지하는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며 "탈북민 관련 상세 내용은 탈북민의 신변안전 및 주재국과의 외교관계 등을 감안,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