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9월부터 면세점 영업 종료

면세점서 지난 3년간 1000억원 이상 영업손실
"백화점·신규 사업 중심 경쟁력 강화 나설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7: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면세점 영업을 종료한다.

29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이사회를 열고 오는 9월부터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의 면세점 영업을 종료키로 결정했다. 백화점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동력 채비를 본격 추진하려는 경영적 판단에 따른 조치라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법인은 2016년 178억원의 손실을 낸 후 매년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주차장 부지 처분이익인 165억원을 포함해도 흑자는 7억5000만원에 머무르는 수준이다.

갤러리아가 사업권을 획득한 2015년 이후 시내 면세점수가 6개에서 2018년 13개로 3년 만에 2배 이상 급증한 것이 이익 감소의 요인이 됐다. 중국발 사드(THAAD) 제제 등 중국 관계 이슈에 따른 변동 리스크 커진 점 역시 악재로 작용했다. 여기에 면세사업자간 외형 확장 경쟁으로 고객 유치를 위한 사상 초유의 수수료가 형성되며 면세사업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그 결과 갤러리아면세점은 지난 3년간, 1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갤러리아는 면세점 사업을 지속하더라도 이익 구조 전환이 어려움을 간파했다. 따라서 사업기간(2020년)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는 9월 면세점 영업을 조기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갤러리아63 면세점[사진=한화갤러리아]

갤러리아 측은 면세점 철수 시점에는 유형자산 및 재고자산의 처분으로 인한 일시적인 비용 지출이 예상되지만, 2020년부터는 면세 사업의 불확실성이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면세사업의 정상화가 조속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새로운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 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미래 성장성 확보를 위한 판단을 내렸다”며 “비효율 사업은 정리하고 백화점과 신규 사업 중심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갤러리아는 ‘No.1 프리미엄 콘텐츠 프로듀서’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기존 백화점 사업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는데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먼저 2020년 초 ‘제 2의 명품관’이 될 갤러리아 광교점을 오픈한다. 상권 최고의 명품 MD와 프리미엄 F&B 콘텐츠, 차별화된 고객 시설 등 갤러리아의 아이덴티티를 총 집결한 갤러리아 광교점을 통해 백화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기존 백화점 매장은 지역내 선두 자리를 수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리뉴얼 등을 본격화한다. 또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 신규 비즈니스 발굴 및 브랜드 사업 확대를 통한 신규 콘텐츠를 강화한다.

갤러리아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패션사업부’를 신설, 독립 조직 체계를 정립해 본격적으로 브랜드 사업 기반 구축에 나섰다. 포레르빠쥬, 스테파노리치 등 단독 브랜드를 전개해온 갤러리아는 오는 2020년 새로운 독점 브랜드 런칭을 시작으로 브랜드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